위메이드트리 첫 블록체인 게임, 진입장벽 UI개선
크립토네이도 성공 2차 관문은 '퀄리티'
크립토네이도 데모영상 화면 캡처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위메이드트리가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네트워크를 출시한데 이어 첫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PG 게임 ‘크립토네이도’를 선보이겠다고 20일 밝혔다. 위메이드트리는 크립토네이도에 대해 ‘고퀄리티의 게임을 선보이겠다’며 그동안 블록체인 기반 게임의 실패원인으로 지적되는 부분들을 해결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동안 블록체인 기반 게임들은 1차적으로 ‘재미’면에서 이용자들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게임에서 발생하는 모든 트랜잭션을 블록체인에 기록해야 하는데 속도 제한이 있다보니 단순한 방치형 게임만 제작했던 탓이다. 


또 암호화폐(토큰)를 이용해 게임 생태계를 구현하려다 보니 접속 절차가 복잡해 일반인의 접근을 어렵게 했다. 블록체인 게임을 이용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구매하고, 연동 지갑을 설치하며, 게임에 전송하는 과정이 매우 복잡했기 때문이다.


위메이드트리가 위믹스네트워크를 출시하며 선보인 ‘크립토네이도’ 데모영상은 UX와 UI부분을 대폭 개선하면서 기존 블록체인 게임과 비교해 진일보한 모습을 보였다.


그동안 기존 블록체인 게임들은 월렛 설치와 인증 과정에서 10단계가 넘는 과정을 요구했다. 하지만 위믹스네트워크는 기존 앱 설치와 동일한 방식의 설치와 로그인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게임은 구글스토어 등 모바일 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고, 접속 아이디도 구글 계정과 연동할 수 있다. 코인지갑인 월렛도 직접 개발했다. 모바일과 웹에서 모두 사용하도록 반응형으로 만들었다.


게임접속 화면


대규모 게임 트랜잭션을 소화하고 확장성에 제한이 없도록 하기 위해 프라이빗 체인 기반 멀티체인 구조로 위믹스 네트워크 플랫폼을 만들었다. 효율적인 노드 운영을 위해 블록 파트너로 클레이튼이 참여한다. 거래속도는 2000TPS를 목표로 한다. 


위메이드트리는 블록체인 기술 접목에서도 ‘대중화’를 최우선으로 했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게임의 일부를 블록체인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 기존 게임을 쉽게 블록체인과 연동할 수 있는 보조적 노드 기술인 바인더와 키쉐어링 기술을 중심으로 개발했다.


게임의 성공여부는 '콘텐츠'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크립토네이도는 위메이드트리가 직접 게임을 개발했기 때문에 ‘게임 재미(퀄리티)’에 대한 기대도 높이고 있다. 1차적으로 10만 단위 유저 확보가 목표다.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는 “위메이드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아카이브와 디자인 리소스를 토대로 게임을 만들었다”며 “현존하는 블록체인 게임 중 가장 높은 퀄리티”라고 소개했다. 위메이드트리는 게임플랫폼과 블록체인 관련 디앱(Dapp) 개발을 함께 한다는 점을 차별점이자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지갑 연동은 11월 마지막주로 첫 게임 출시는 연내로 예고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