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EC-18 호중구감소증 치료법 美 특허
2035년까지 권리 보장…"라이센싱 협상도 속도 낼 것"

[남두현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은 미국 특허청에서 EC-18의 '호중구감소증(CIN) 치료방법'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허로 2035년까지 미국에서 EC-18을 이용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에 대한 독점적 권한을 보장받게 됐다.


기존 호중구감소증 치료제는 암세포에 많이 발현되는 G-CSF 수용체 문제로, 혈액암이나 방사선 병합치료시의 사용에 제한이 있는 만큼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요구가 있었다.


이에 경구용 치료제로 적용 가능한 새로운 기전의 신약물질 'EC-18'이 유력한 대안이라는 게 엔지켐생명과학의 주장이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호중구감소증에 대해 작년 일본과 호주에 이어, 올해 미국, 캐나다, 유럽, 러시아까지 EC-18 특허를 등록했다“면서 ”향후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협의시 관련 질환 지적재산권을 모두 확보한 입장에서 라이센싱 협상을 진행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환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EC-18이 기존 치료제인 G-CSF와 다른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인정됐다는 점에서 (이번 특허등록이) 의의가 있다"며 "최근 시장에 나오고 있는 G-CSF 바이오시밀러와 타사에서 개발 중인 바이오베터 제품은 그 작용 기전이 G-CSF와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EC-18은 항암화학 방사선요법 유발 구강점막염(CRIOM), 항암화학요법 유발 호중구감소증(CIN)과 급성방사선증후군(ARS) 적응증으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개발과 함께 원료의약품, MRI 조영제, 항결핵제 원료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