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초대형 IB 기대한 신금투, 전망 ‘먹구름’
자기자본 4조 넘기며 하나·메리츠 앞서…‘라임 사태’에 발목
이 기사는 2020년 01월 13일 17시 1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초대형 IB 진출을 위해 걸음을 재촉하던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가 암초를 만났다. 라임자산운용의 펀드환매 중단 사건이 일파만파 커진 영향이다. 올해 목표로 내세웠던 초대형 IB 인가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초대형 IB 인가를 받기위해 지난해부터 꾸준한 노력에 나서왔다. 초대형 IB 진출을 전사적인 목표로까지 내걸었다. 지난해 3월 취임한 김병철 대표는 당시 초대형 IB 진출 욕심을 분명히 했다. 그는 “존재감 있는 IB가 되려면 고객이 원하는 것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며 “지주가  자본 확충에 대해 긍정적인 스탠스를 갖고 있는 만큼 연내 초대형 IB 인가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올해 초에도 신년사를 통해 초대형 IB로의 확고한 도약을 다시금 강조하며 지속적인 추진 의지를 재차 확인시켰다. 


일단 초대형 IB인가를 위한 정량적인 요건은 갖췄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신한금융투자의 자기자본 규모는 4조2320억원으로 초대형 IB 요건인 4조원을 넘겼다. 라이벌로 꼽히는 하나금융투자(3조4298억원)와 메리츠종금증권(3조6616억원)을 앞지른 규모다.


자기자본 규모 확대는 초대형 IB 지원을 위한 지주의 분명한 의지이기도 했다. 신한지주 이사회은 지난해 5월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66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하고 납입을 마무리했다. 지난 2016년 7월 5000억원 출자한 이후 3년 만에 증자에 나서며 신한금융투자를 그룹의 자본시장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규모 확대에 이어 조직 구조 역시 초대형 IB에 걸맞게 개편했다. 지난해 7월에는 글로벌투자금융(GIB) 영업조직을 3개 본부에서 5개 본부로 확장했다. 지원기능 강화와 관리체계의 고도화를 위해 경영지원그룹을 신설하고 심사기능도 강화했다. 지난달에는 GIB와 그룹투자운용사업부문(GMS)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에도 나섰다. GIB 그룹 산하 대체투자2본부를 신설해 대체투자 비즈니스에 무게를 뒀다. GMS 그룹은 에쿼티 본부를 GIS(Global Investment and Solutions) 본부로 변경하고 FICC(외화·채권·상품) 본부를 FICC 운용본부와 FICC 영업본부로 확대했다.


선제적 노력에 힘입어 신한금융투자의 GIB 부문은 선전을 거뒀다. 지난해 3분기 GIB 부문 순이익은 753억원으로 전년 동기(532억원) 대비 42% 증가했다. 2018년 3분기에는 GM S그룹(682억원), 영업추진·WM 그룹(598억원)에 못 미쳤지만 지난해 3분기에는 사업부문중 가장 높은 순이익을 거둔 것이다. 


하지만 승승장구할 것 같던 신한금융투자의 초대형 IB 시장 진출 행보는 지난해 연말부터 불거진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여파로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10월 펀드 환매중단으로 불거진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이후 미국 운용사의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가 연루된 사실까지 드러나며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를 제공한 만큼 동반 책임론에 휩싸였다. 지난 10일에는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을 사기 혐의로 동반 고소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신한금융투자가 폰지 사기에 연루된 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기대했던 초대형 IB 인가와 발행어음 시장 진출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정부의 인가가 필요한 초대형 IB 지정과 발행업무 등의 사업 인가 등은 정량적 평가외에도 정성적 평가부분이 크게 작용하는 만큼 자칫 법적 문제가 발생하고 신뢰성 문제가 제기될 경우 인가에 난항을 겪을 수 밖에 없다. 


지난해 발행어음 3호 증권사 간판을 단 KB증권 역시 이전 불거진 문제들 탓에 발행어음 사업에 뛰어드는데 장기간 어려움을 겪었다. 2017년 7월 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KB증권은 현대증권 시절 제재를 받은 사실이 문제가 돼 이듬해 1월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제재가 종료된 지난해 5월 발행어음 인가를 재신청했지만 직원이 고객 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해 인가에 난항을 겪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초대형 IB가 영위할 수 있는 사업 중에서 발행어음 사업이 가장 중요하다”며 “라임사태와 관계없이 발행어음 시장 상황이 우호적인 시기에 맞춰 인가를 추진할 계획이며 구체적인 시기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