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닥, 잉카인터넷과 보안솔루션 공동 개발
P2P 기반 블록체인 네트워크 활용…클라우드 운영비용 절감 및 해커 공격 차단
이 기사는 2020년 01월 16일 09시 3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국내 블록체인 기술 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가 지난 15일 에이치닥 한국 지점에서 정보보안 전문기업 잉카인터넷과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공동 개발 착수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


잉카인터넷은 현재 공공기관, 금융사 및 게임회사 온라인 보안 부분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국내를 넘어 일본, 중국, 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 ‘nProtect(엔프로텍트)’ 제품군과 엔드포인트 보안솔루션인 ‘TACHYON(타키온)’ 등이 잘 알려져 있다.


양사가 공동 개발 예정인 보안 솔루션은 블록체인의 P2P 네트워크를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클라우드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클라우드 운영 비용을 절감한다. 블록체인의 데이터 무결성으로 해커의 공격을 원천 차단하고 악성코드 탐지 시스템에 대한 위·변조를 효과적으로 방지한다.


악성코드 DB는 해시값 형태로 블록체인에 기록·관리한다. 블록체인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블록체인의 특성을 고려해 ‘스냅샷을 이용한 블록체인 최적화 및 동기화 방법’ 등 에이치닥이 특허 출원 중인 기술도 사용한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블록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증가하지 않도록 구현할 수 있다. 지속 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큰 이코노미도 적용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노드 운영자 및 악성코드 DB를 제공하는 화이트해커에게 리워드 개념의 포인트를 지급해 이를 잉카인터넷의 유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주용완 에이치닥 한국지점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레거시 서비스의 실제 사용사례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레거시 서비스들과 협업을 확대해 에이치닥 블록체인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흠 잉카인터넷 대표는 “정보보안 노하우와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해커의 공격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안 솔루션 개발은 물론 관련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