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이디, 2차전지 투자 효과로 '흑자전환'
GE·KIT 인수 첫해, 영업이익 30억 달성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이아이디가 2차전지 자회사의 실적호전에 힘입어 지난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이아이디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489억원으로 전년대비 22.6%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7억원을 달성해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이아이디가 인수한 지이(GE)와 케이아이티(KIT)가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양사는 2차전지업체의 설비증설이 늘어나면서 수혜를 입었다. 


지이는 국내 유일의 2차전지 전체공정 설비업체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60억원을 넘어서면서 전년 대비 무려 600%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레이아웃 기술과 4D 시뮬레이션으로 물류 설계부분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한 덕분이다.  2차전지 핵심소재 양극재 생산공정 장비업체 케이아이티도 안정적인 거래처 확보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450% 가량 증가했다.


이아이디는 지난해부터 과감하게 사업 부문을 재편하고 있다. 중장기적 성장성에 초점을 맞춰 2차전지 관련 업체인 지이와 케이아이티를 발굴해 1000억원 가까운 자금을 공격적으로 투자했다. 인수 첫해 모회사 이아이디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대비 각각 64억원과 104억원씩 늘어나면서 투자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아이디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면서 2차전지 시장이 호황을 맞고 있고 설비투자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