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형 뉴딜,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 등 활성화 고려해야"
부산연구원 '부산 디지털 산업의 신성장동력, 블록체인 생태계' 보고서 발간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블록체인을 '부산형 뉴딜' 디지털 산업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체계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1일 부산연구원은 BDI 정책포커스 '부산 디지털 산업의 신성장동력, 블록체인 생태계' 보고서를 통해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 조성 방안과 기존 추진 체계 정비 방향을 제시했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해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최정 확정됐으며 물류·관광·공공안전·금융 등 4개 분야에서 1차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4월 금융서비스·데이터거래·생활소비 등 3개 사업을 추가해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로도 부산시는 낮은 인지도와 인력 부족 등으로 블록체인 기업 유치와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BDI가 지난 2월 관련 기업 10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정책 수요조사에서 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인지도는 5점 만점에 2.48점으로, '잘 모르는 편이다'가 58%를 차지했다. 


규제자유특구 지정 인지도 역시 2.35점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블록체인 기술 도입과 관련해서는 '도입계획 없음' 응답 비율이 91%를 차지했다. 대다수 기업은 '전문인력 부재'와 '운용의 어려움' 등을 도입 장애물로 꼽았다.


보고서는 "기술과 사업에 대한 인지 부족이 기관 중심의 사업 추진을 어렵게 하고 있다"며 "기업들이 자금, 기술, 인력 등 핵심 비즈니스 자원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초기 단계의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가 형성되기 어려운 상황"이라 평가했다. 


보고서는 특구 활성화를 위한 과제로 ▲인지적- 시민 홍보, 플래그십 기업 육성 ▲관계적-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 지역특화산업 연계 ▲정책적- 체계적 거버넌스 구축과 공공분야 블록체인 도입 T/F 구성 등을 제시했다. 


인지적 측면에서는 대중 인식 확산을 통한 진입장벽 완화를 과제로 꼽았다. 보고서는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 이더리움 창시자 등 스타급 인사 영입과 초청을 통한 청사진 제시와 새로운 아이템 개발 및 홍보, 삼성과 애플 등 강력한 플래그십 기업 유치 등을 요구된다고 봤다. 


기업들이 자금, 기술, 인력 등 핵심 비즈니스 자원을 원활하게 수급할 수 있도록 하는 네트워크 구축도 요구됐다. 구윤모 BDI 연구위원은 “블록체인 시장, 기술 정보를 교환하고 관련 제도와 정책을 논의할 수 있는 협의체를 개설하자”고 제안했다. 우수 기술을 가진 지역 블록체인 업체들에 사업영역 확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물류, 관광 등 지역 특화산업과의 전략적 연계 필요성도 지적됐다


ICO(가상자산공개)를 위한 투자설명회 개최와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 방안도 제시됐다. 구 연구위원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의 중장기 정책 수립과 실행을 위해서는 부산시 디지털 바우처와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공공분야 블록체인 도입 추진을 위한 TF팀 구성 필요성도 강조했다. TF 구성을 통해 부산시 DID(탈중앙화신원증명) 시범 서비스, 시민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등을 구축하고, 공공 주도의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해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 연구위원은“TF를 통해 부산시의 안전, 복지 등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을 도입해 시민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