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갤럭시A퀀텀’에 DID 이니셜 서비스 탑재
‘이니셜’에 각종 개인 증명서 저장, 발급 기관과의 인증도 가능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함께 양자난수생성 칩셋을 탑재한 5G 스마트폰 ‘갤럭시A퀀텀’을 22일 공식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갤럭시A퀀텀에는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신원인증(DID) 서비스인 이니셜이 탑재된다.


‘갤럭시A퀀텀’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가로 2.5 x 세로 2.5mm)의 양자난수생성(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 칩셋이 탑재됐다. 양자난수생성 칩셋은 예측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 난수를 생성함으로써 스마트폰 이용자가 특정 서비스를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돕는다. 특히 보안성이 높은 암호키를 사용해 개인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는 양자보안 기반의 ▲T아이디 이중 로그인 ▲SK페이 생체인증 보호 ▲블록체인 모바일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initial)’을 경험할 수 있다. 이 중 DID 서비스인 ‘이니셜’에 각종 개인 증명서(출입증, 자격증, 졸업·성적증명서, 보험청구서류 등)를 저장하면 ‘퀀텀 지갑’이 자동 생성돼 각종 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또 이니셜 앱과 발급기관 간 인증 절차도 안심하고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이니셜’에서 사용 가능한 증명서를 늘려 나갈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갤럭시 A 퀀텀 출시로 전 세계 양자보안 산업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5G 초연결시대를 살아가는 SK텔레콤 고객들이 안심하고 ICT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차별화된 보안 솔루션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