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셀트리온, 항체 치료제 동물시험 첫 단계 성공
족제비과 페럿 대상…콧물·기침·활동성 뚜렷한 개선 확인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한 발 나아갔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 국책과제로 진행하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동물효능시험에서 바이러스 역가가 최대 100배 이상까지 감소하고, 폐조직 병변이 현저히 개선되는 등 뚜렷한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중화항체 선별을 완료, 세포주 개발에 돌입하면서 동시에 충북대와 함께 페럿을 대상으로 한 동물효능시험 첫 단계를 실시해왔다. 페럿은 족제비 일종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민감하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후보 물질 효능 평가에 적합한 동물모델로 꼽힌다.


연구진들은 저농도와 고농도, 두 투여 그룹으로 나눈 개체를 대상으로 약물을 투여했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약물을 투입하지 않는 대조그룹 대비 콧물·기침, 활동성 관련 임상점수에서 약물 투여 후 1일째부터 정량화 수치가 확연히 개선된 것을 확인했고, 5일째부턴 완전한 임상적 개선 효과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콧물, 비강, 폐에서 RT-PCR(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법과 세포배양 기반 바이러스 역가 측정법으로 관찰했을 때, 고농도 그룹은 바이러스가 최대 100배 이상까지 감소하는 큰 개선 효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폐조직 검사에서도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에서는 감염 7일까지도 염증 소견이 지속 관찰되는 반면, 약물을 투여한 저농도 및 고농도 두 그룹 모두에선 대조군 대비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염증이 크게 개선돼 정상에 가까운 폐조직 모양을 보여줬다고도 전했다. 


셀트리온은 페럿에 이어 햄스터, 생쥐, 원숭이를 대상으로 효능성 및 독성 시험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임상물질 생산을 위한 준비도 병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연구 뿐 아니라, 임상 및 생산에 걸쳐 가용한 인력 자원을 모두 동원, 7월 말까지 인체 임상시험 돌입을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개발 작업에 박차를 가해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세를 꺾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9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