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정책자금 적기 지원할 것"
국내 1위 금속 프레스 제조업체 '심팩' 방문
지난 12일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인천의 금속 프레스 제조 강소기업인 심팩을 방문한 방문규 수출입은행장(맨 왼쪽)이 최진식 심팩회장(가운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제공=수출입은행>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방문해 정책자금이 현장에 제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방문규 행장이 지난 12일 인천에 있는 금속 프레스 제조업체인 SIMPAC(심팩)을 찾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심팩은 자동차제조업과 항공우주업 등에 다양한 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업체로, 금속 프레스 제조 부문에서 국내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견 강소기업이다. 코스피에도 상장돼 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방산업이 위축돼 심팩이 수출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을 때에도 정책자금 580억원을 지원했다. 


심팩은 수출입은행이 제공한 정책금융 등을 발판 삼아 인도의 대표 자동차 부품업체인 JBM에 총 1200만달러(약 136억원) 규모의 제품을 수출하는 등 해외 시장 판로 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진식 심팩 대표는 현장을 찾은 방 행장에게 "전방산업이 다행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려면 해외원자재 확보 등을 위한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방 행장은 "중소·중견기업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 극복과 신산업, 신시장 진출 등 수출 재도약을 위한 자금 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1월 중소중견영업부와 성장지원팀을 신설한 수출입은행은 대출과 보증 투자 등 전방위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와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나갈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수출입銀, 인니 수력발전사업 지원 검토

총 사업비 4.5억달러···타당성 조사 후 지원 규모 및 방식 등 결정

수출입銀, 우즈벡 병원건립 등에 1.6억달러 지원

2014년 우즈벡 최초 아동전문병원 건립 지원 이어 후속 지원

수출입銀, 상임감사에 김종철 변호사 선임

기획재정부 장관 임면···"감사 업무에 매진할 계획"

수출입銀, 미래모빌리티 등 7대 분야에 80조 지원

"2차전지와 전기·수소차 등서도 '세계 1등' 나오도록 지원"

수출입銀, 권우석 신임 상임이사 임명

선임부행장, 남북협력본부·리스크관리본부 등 총괄 지휘

수출입銀, 혁신성장금융본부장에 안종혁 단장 선임

신임 준법감시인엔 유연갑 선임

수출입銀, 모잠비크 가스전 개발사업에 5억弗 지원

"지원 자금, 국내 기업 공사대금 결제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

수출입銀, 개도국 진출 기업 지원 확대

국제금융공사와 사업 공동 발굴·협조융자 위한 MOU 체결

수출입銀, SOFR 연동 외화채 1억달러 발행

2021년말 리보 산출 중단 대비 차원···국내은행 벤치마크 될 듯

수출입銀, 아프리카 TDB와 1억달러 전대금융 계약

온라인 통해 서명식···한국-아프리카 온라인 세미나 예정

"대한항공, 추가 지원받는다면 한진인터 매각한다"

수출입銀, 외화채권 3600억원 두산重처럼 대출 전환 검토 등

수출입銀, 두산重 외화채 5900억원 대환 결정

5월 BW 5000억원 조기상환 가능성도 대비

코로나19 쇼크 20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