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영업사원 확진에 제약업계 '예의주시'
대웅제약은 해당 영업사무소 폐쇄 및 방역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대웅제약 영업사원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제약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각 회사는 아직 구체적 대책 수립은 하지 않고 있으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감염률 낮추기에 노력하고 있다.


부천에서 근무하는 대웅제약 영업사원 A씨는 지난달 30일 확진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회사 방침에 따라 재택근무를 하다가 거래처를 들렀다. 병원이나 약국에 갈 땐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쓰는 등 방역 수칙은 지켰다. 다만 부천에서 한창 확진자가 증가할 때 영업 활동을 하면서, 확진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으로 보인다.


대웅제약을 사태를 파악한 뒤 A씨와 접촉한 영업사원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권유했다. A씨와 식사를 했던 같은 회사 영업사원 한 명이 지난 1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더해 또 다른 제약사 영업사원 B씨도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 그는 쿠팡 부천 신선물류2센터에서 일하는 확진자 가족이다.


일단 대웅제약은 확진자 두 명이 발생한 부천 지역 영업소를 폐쇄하고, 해당 사무소 근무직원 10여명 전원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한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2일 "2명 말고는 진단 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무소의 경우, 곧바로 방역 작업에 들어가 완료했다"고 밝혔다.


다른 제약사들은 이번 대웅제약 사태를 주의 깊게 보면서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A제약사 관계자는 "계속해서 (영업사원들에게)주의를 부탁하고 있다"며 "특히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사원들의 근무형태에 변화를 줄 지는 추이를 더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B제약사 관계자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줄었다. 영업사원들도 조심스럽게 움직였지만 확진자가 나오게 된 것 같다"며 "특히 거래처가 병원이나 약국이기 때문에 방역에 더 신경써달라는 주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털의 대웅제약 연관 검색어에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이번 영업사원 감염은 사회에 생각 이상의 파급효과를 불러 일으켰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악영향이 제약산업 전체로 번질 수 있어 업계도 물밑에서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9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