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16개 ICT 스타트업 '2020 민관협력 육성기업' 선정
규제 샌드박스 세 차례 고배 마신 블록체인 해외 송금기업 '모인' 선정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5일 16시 1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 모인(MOIN)등 16개 기업을 '2020년도 민관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 대상 기업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은 대기업과 정부가 ICT스타트업을 공동 발굴하고 고성장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게 목적이다. 빅데이터와 네트워크(IoT·5G 등), AI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대기업 창업 프로그램 내 기업이나 창업 5년 내 ICT 스타트업들이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정부는 선정 기업에 3년간 총 5억원을 연구개발 자금으로 지원한다. 대기업은 자체 창업 보육 프로그램으로 인프라 및 기술, 사업화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처음 18개월 간 혁신역량강화 기술을, 이후 12개월 간 시장·수요 최적화 기술을 각각 개발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3월에 공고를 진행해 D.N.A(Data, Network, AI) 중심의 ICT 분야에서 총 53개의 스타트업이 과제를 제안하였고, 기술성·사업성 등 평가를 거쳐 최종 16개 과제가 선정됐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롯데, 한화생명,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NH금융 등 대기업 9곳은 16개 멘티 스타트업의 멘토 역할을 맡는다. SK텔레콤과 KT 등 통신사는 5G 기반 네트워크를, 신한금융과 하나금융 등 금융기업은 금융 관련 프로그램과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들은 스타트업이 어려워하는 판로개척, 마케팅 등도 같이 지원한다.


최종 선정된 스타트업은 자란다, 코어닷투데이, 집펀드, 그럼에도, 라이트브라더스, 스페이스워크, 포티투마루, 웨인힐스벤처스, 래블업 주식회사,  엘핀, 코아소프트, 머니브레인, 에너넷, 알트에이, 티이이웨어, 모인 등이다. 


이중 모인은 지난해 1월 정부의 해외송금 관련 규제 샌드박스 심의에서 자금세탁을 우려한 법무부와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수차례 제외됐다. 이에 과기부는 지난 1월 모인의 허용 여부를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통과 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기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기술환경 변화 및 요구에 따른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타트업의 도전적인 과제들이 많았다"며 "블록체인 기반 해외 결제기술 등 비대면 산업 및 디지털 인프라 등과 관련된 스타트업들의 다양한 혁신적 기술이 돋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모인은 '블록체인 기반 효율화된 해외 결제 네트워크' 개발 과제를 오는 7월부터 진행한다. 멘토링 지원은 KB 금융그룹이 맡는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기존의 정부 주도 스타트업 육성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며, 이러한 관점에서 민·관이 합심하는 동 사업을 통해 신규 선정된 스타트업이 멘토기업과의 개방형 협력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스타트업이 특유의 민첩성을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시대에 빠르게 대응하여 ICT 분야 신시장을 이끌어가는 핵심주체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