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1조원 기술수출 결실..'호사다마'(?)
美MSD에 '듀얼 아고니스트' 기술이전 성공…"작년 얀센 파기 기술"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한미약품이 미국 제약사 MSD와 1조원대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 기술은 1년전 얀센이 계약 파기했던 건이다. 기술 이전료는 이전 얀센의 계약포기분을 능가하는 높은 수준이다. 그간 연이은 기술반환 소식 이후 모처럼만의 희소식이다.    


5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지난 4일 미국 제약사 MSD와 바이오 신약 'LAPSGLP/Glucagon 수용체 듀얼 아고니스트(HM12525A·듀얼 아고니스트)'를 8억7000만 달러(약 1조362억원 *달러.원 환율 1191원 기준)에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MSD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듀얼 아고니스트의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 


듀얼 아고니스트는 인슐린 분비와 식욕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Glucagon)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이중작용 치료제이다. 듀얼 아고니스트에는 한미약품이 보유한 약효지속 기반 플랫폼기술 '랩스커버리(LAPSCOVERY)'가 적용됐다.


듀얼 아고니스트는 앞서 한미약품이 얀센에 기술수출했다가 작년 7월 얀센의 일방적 계약파기로 반환됐던 물질이다. 2015년 한미약품은 얀센과 계약금 1억500만 달러, 마일스톤 8억1000만 달러 규모의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계약 파기분은 기존 수령분(계약금) 1억500만 달러를 제외한 금액이다.  


지난해 얀센은 듀얼 아고니스트의 비만·당뇨 치료제 효능이 기대치에 못미쳤다고 판단해 해당 물질의 개발 권리를 반환했다. 얀센은 2건의 임상 2상에서 1차 평가 지표인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했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환자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약품은 당시 "듀얼 아고니스트가 비만약으로서 효과는 충분히 입증됐다"면서 개발 지속 의지를 밝혔다. 결국 한미약품의 뚝심이 통했다. MSD가 듀얼 아고니스트의 임상 2상 결과를 보고,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발견한 것이다.


샘 엥겔(Sam Engel) MSD 임상연구센터 박사는 "에피노페그듀타이드의 임상 2상 데이터는 이 후보물질이 NASH 치료제로서 개발될 수 있는 주목할 만한 임상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며 "MSD는 이 후보물질 개발을 통해 대사질환 치료 의약품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퇴짜 맞았던 신약후보물질이 다시 대형 제약사로 기술이전됨으로써 한미약품은 신약개발 능력을 재입증했다. MSD와의 수출규모 8억7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얀센의 계약파기에 따른 마일스톤 8억1000만 달러의 차액인 6000만 달러 규모의 수익을 추가로 챙겼다.  


지난 2일 별세한 고(故) 임성기 회장의 한국형 연구개발(R&D) 뚝심이 뒤늦게 빛을 발했다.


故 임 회장은 1973년 창업 이후 일찌감치 R&D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굵직한 기술수출 성과를 잇달아 선보였다.


한미약품은 지난 1989년 로슈에 항생제인 '세프트리악손'의 제조기술을 600만 달러(약 71억4600만원)에 기술수출하면서 국내 제약사 최초로 라이선스 아웃에 성공했다. 1997년에는 노바티스에 마이크로에멀전 제제기술을 당시 최대 규모인 6300만 달러(약 750억원)에 이전했다.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성과가 무르익은 시기는 지난 2015년이다. 한미약품은 2015년 한 해 동안 총 규모가 8조원에 달하는 기술수출 계약 7건을 체결했다. 


한미약품은 2015년 3월 면역질환 치료제 'HM71224'와 표적항암제 '포지오티닙'이 각각 릴리와 스펙트럼에 기술수출됐다. 릴리의 기술이전 규모는 6억9000만달러(약 7496억원)이고, 스펙트럼과의 계약 규모는 미공개 상태다.


같은해 7월에는 베링거인겔하임과 7억3000만달러(약 8369억원) 규모의 내성표적 항암신약 'HM61713(올무티닙)' 기술이전 계약을 체걸했다. 11월에는 얀센에 당뇨·비만 치료제 'HM12525A(듀얼 아고니스트)'를, 사노피에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를 기술수출했다.


그러나 이 중 일부는 기술반환의 시련을 겪었다. 한미약품은 올해까지 총 5건의 기술이전 계약이 파기됐다.


2016년 9월 베링거인겔하임은 올무티닙의 권리 반환을 통보하고, 같은해 12월 사노피도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일부에 대해 권리를 반환했다.


지난해 1월에는 릴리에 7억6500만달러(약 8660억원) 규모로 2015년,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기술이전됐던 BTK 억제제 'HM71224'에 대한 모든 권리가 반환됐다. 얀센은 지난해 7월 HM12525A(듀얼 아고니스트)를 비만·당뇨 치료제로 개발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하면서 기술수출 계약을 파기했다. 지난 5월에는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모든 권리를 반환했다.


이처럼 기술반환의 수모가 이어지면서 일각에선 한미약품의 공격적인 R&D 전략에 대한 회의감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 기술반환됐던 신약후보물질이 대형 제약사에 기술수출되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은 앞으로도 故 임 회장이 "신약개발은 내 목숨과도 같다"며 강조해온 신약개발 R&D를 지속할 방침이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기술수출은) 신약개발 영역에서 빈번히 발생할 수 있는 실패가 새로운 혁신을 창출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며 "故 임성기 회장의 뜻을 이어받아 신약개발을 위한 R&D를 중단없이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