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 2Q 영업적자 25억…적자전환
면세 화장품 부진 여파…자주사업부 성장세 위안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SI)이 코로나19 여파로 적자를 면치 못했다.


SI는 올 2분기에 연결기준 25억원의 영업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영업이익 146억원)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287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1.2% 감소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60.4% 급증한 16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 중 인터코스 지분매각 대금 157억원이 일회성 요인으로 반영된 영향이다.


실적부진은 전반적인 면세 업황의 악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SI는 그동안 면세점향 화장품 사업(코스메틱부문) 덕을 톡톡히 봐 왔지만 올 들어 전세계적으로 항공수요가 급감하면서 관련부문 매출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


다만 신성장동력 사업이 성장세를 이어간 것은 위안거리였다. SI가 최근 집중하고 있는 자주사업부(라이프스타일부문)의 올 2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SI 관계자는 "코스메틱부문은 매출 대비 이익기여도가 큰 특징을 갖는데 코로나19로 면세점 영업이 어려워진 까닭에 판매량이 급감했고 이에 따라 적자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주사업부와 패션부문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이익이 모두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