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캐피탈, '한국판 뉴딜' 기업에 1855억 투자
기업은행과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5개 신규펀드 결성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IBK캐피탈이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펀드를 결성, 관련 대표 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를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성공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IBK캐피탈은 올 하반기 IBK기업은행과 함께 총 1855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신규펀드는 455억원 규모의 IBK금융그룹 뉴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펀드와 100억원 규모의 'IBKC-INTOPS 뉴딜 소부장 펀드'(가칭) 등 5개다.


기업은행과 IBK캐피탈은 이번 펀드 결성으로 DNA(Data, Network, AI), 비대면, SOC 디지털화, 2차전지, 재생에너지 등 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IBK캐피탈은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기업으로 알뜰폰 서비스 기업 스테이지파이브에 390억원을, 고효율 자성소재 개발 기업 아모그린텍에 25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IBK캐피탈 관계자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뒷받침하고자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관련 펀드를 신규로 결성하게 됐다"면서 "오는 2021년과 2022년에는 고유계정 및 운용펀드를 활용하여 각각 3000억원, 4000억원 규모의 뉴딜 관련 산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IBK캐피탈은 올해 상반기 자산규모 7조4000억원, 당기순이익 653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