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톤아시아·큐캐피탈, 노랑통닭 인수했다
SPC통해 지분 전량 700억에 취득…인수금융 300억 활용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코스톤아시아와 큐캐피탈이 노랑통닭(법인명 노랑푸드) 지분 100% 인수를 마무리했다.


16일 투자(IB)업계에 따르면 코스톤아시아와 큐캐피탈은 이날 잔금을 납입하고 지분 인수 절차를 마쳤다. 노랑푸드 지분 100%의 인수가는 700억원이다.


코스톤아시아와 큐캐피탈은 공동으로 노랑푸드를 지배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다. 코스톤아시아는 블라인드 펀드PC에 중순위 및 후순위로 150억원, 100억원씩을 투자하고 큐캐피탈도 100억원을 후순위 출자한다. SPC는 유안타증권을 통해 인수금융을 300억원 일으켰고 한도대출시 인수금융 규모는 330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노랑통닭은 2009년 부산에서 1호점으로 시작해 이듬해부터 가맹사업에 뛰어든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가맹점수는 약 430개이며, 매출액은 502억원, 영업이익은 65억원, 당기순이익은 51억원이다. 법인인 노랑푸드는 2014년 설립됐으며, 창업자를 비롯한 여러 개인주주들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던 것을 두 PEF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에 모두 인수했다.


투자사들은 인수·합병(M&A)을 통한 엑시트(투자금 회수)를 노릴 것으로 전망된다. 치킨 프랜차이즈는 현금 창출력이 꾸준하고 시장 지위가 안정적인 편이다. 경영 시스템을 효율화해 수익성을 끌어올린다면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환경이다.


코스톤아시아가 식음료 프랜차이즈에 투자한 것은 노랑통닭이 처음이다. 큐캐피탈은 지난해 BBQ 및 BBQ의 모회사인 제너시스에 총 1200억원을 투자한 경험이 있다. PEF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에 투자한 사례는 대표적으로 2013년 미국계 사모펀드 로하틴그룹(TRG)의 BHC 인수, 올해 케이엘앤파트너스의 해마로푸드서비스(맘스터치) 인수 등이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