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1.7조 고양 장항 주상복합 용지 낙찰
LH 공급 역대 최대 용지…M-1블록, 47층 주상복합시설 건설 예정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반도건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1조7000억원 규모 대형 주거문화복합 용지를 따냈다.


반도건설은 19일 LH가 고양 장항지구에 공급한 용지 중 가장 큰 규모의 주상복합 M-1블록 용지를 지난 16일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경기 고양 장항지구 M-1블록 주상복합부지 위치도. <사진제공=반도건설>


해당 용지는 총 사업비 약 1조7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개발 프로젝트다. 대형건설사 및 자금력이 탄탄한 중견 건설사들이 입찰에 참여해 치열한 경쟁이 이뤄졌다.


고양 장항지구 주상복합 M-1블록은 총 면적 5만3247㎡ 규모로 이뤄져있다. 반도건설은 이곳에 아파트 1694가구와 상업 및 문화복합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토지 사용 가능 기간은 2024년 1월 이후부터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지난 9월 공급공고 이전부터 해당 용지 매입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며 "철저한 시장 조사와 세밀한 분석을 통해 대형사와 중견건설사들의 경쟁을 뚫고 용지를 낙찰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세종신도시, 동탄2신도시, 김포한강신도시, 일산 한류월드 등 수도권 신도시에서 주거와 상업시설에 문화를 접목해 분양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같은 경험을 살려 고양 장항지구에도 일산 호수공원 일대 47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단지를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고양 장항지구 주상복합 M-1블록은 백마로와 인접해 장항IC를 통해 자유로와 바로 이어진다. 지하철 3호선 마두역, 장발산역이 약 1.5km 거리에 위치해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다. 반경 3km 안에 수도권 광역교통망으로 이어지는 GTX-A노선 킨텍스역이 2023년 개통할 예정이다.


인근에 한류월드,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 킨텍스 등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도 추진 중이다. 반경 2km 안에 대형유통시설, 문화시설이 위치해 생활 인프라도 우수하다. 일산 호수공원이 인접해 우수한 조망권과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반도건설은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도 사업부문별 책임경영과 권홍사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해외개발사업, 공공부문 수주, 주택사업 등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LA한인타운 중심가에 'The BORA 3170' 주상복합 프로젝트 본 착공에 들어가면서 진입장벽이 높은 미국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이달에는 경북 경주시 '신경주역세권 지역개발사업부지' 내 공동주택 용지 B-4, B-5블록 2개 필지를 매입했다.


지난 6월에는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수주했다. 현재까지 공공공사 4건, 민간공사 1건 등 총 5건의 공공부문 공사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반도건설은 국내 공공택지 공급 가뭄 속에서 50년 디벨로퍼 경험을 바탕으로 인허가를 비롯해 개발이 까다로운 민간 개발부지를 적극 매입했다. 지난 2017년에 영등포 NH농협은행 영등포시장역지점을 매입한 데 이어 2018년 영등포 로이빌딩과 안양 삼성생명 평촌사옥을 차례로 인수했다. 반도건설은 해당 부지를 지식산업센터, 도시형 생활주택, 오피스텔 등으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개발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2011년 총 사업비 5억달러 규모의 대한민국 최초 중동 자체 개발사업인 '두바이 유보라타워'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월엔 미국 LA 중심가에 지하 1층~지상 8층, 총 252가구 규모 주상복합 'The BORA 3170'을 착공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공공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반도건설은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조성공사', '창원가포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관리공사', '국군 시설공사', '서울 중랑구 상봉역세권 주상복합 전기공사', '홍성군 도청이전신도시 전기공사' 등 올해 5개의 공공·민간부문 프로젝트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반도건설은 재개발/재건축, 지역주택조합 등 정비사업 수주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반기 '남양주 지금도농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과 '청주 오창각리 지역주택조합사업' 등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인천 용현8구역, 인천 미추2구역, 창원 내곡 에듀카운티 등 지역주택사업 수주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 경기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주택사업뿐 아니라 도시정비사업, 지식산업센터, 공공공사 수주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다각화를 준비해왔다"며 "특히 지난 50년간 쌓아온 디벨로퍼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건설 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