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직원, 폐업점주에 욕설 '파문'
부가세 관련자료 요청하자 미수금 내라며 막말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bhc치킨 본사 직원이 폐업한 가맹점주에 욕설을 퍼부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제보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폐업한지 한 달이 지난 가맹점주는 부가가치세 납부 증빙용 자료를 받기 위해 bhc 본사직원 A씨와 연락을 했다.

폐업점주와 bhc 본사직원 간 메신저 대화 내역. (전재수 의원실 제공)


이 점주의 요청에 A씨는 배달어플리케이션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만 협조가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해당 점주는 한 달여 전 폐업 당시 미수금 정산이 끝난 것으로 인지했던 터라 A씨에게 추가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해당 점주에게 입금이나 하라며 독촉하고 욕설을 퍼부었다. 전재수 의원실이 입수한 양자 간 메신저 대화를 보면 A씨는 "사람 그만 열받게 해라. 진짜 너 살인난다"면서 "내일 4만4000원(미수금) 입금하고 연락해. 그 전에 나한테 X랄하면 너 내일 죽는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입금 전에 내역서를 요구하는 것은 점주 입장에서는 당연히 행사할 수 있는 권리"라며 "무작정 입금하라고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하는 bhc의 도넘은 갑질을 좌시할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향후에도 여러 점주분들과 소통하며, 이러한 피해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bhc 가맹본부는 즉각 사죄의 뜻을 내비쳤다.


bhc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떠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관련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