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證, 3Q 영업익 439억…전년比 99.5% 급증
전 사업부문 흑자 지속…구조화 및 부동산 금융 성과 눈길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교보증권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크게 늘면서 1분기 실적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모양새다. 부동산 금융 부문을 중심으로 전사업 부문에서 흑자를 기록한 덕분에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는 입장이다.


27일 교보증권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39억원, 순이익 33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220억원) 대비 99.5%, 순이익은 전년 동기(181억원) 대비 84.3%나 늘어났다.


교보증권은 2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이익과 순이익이 늘어나는 성과를 기록하며 1분기 '적자' 충격을 벗어나고 있다. 교보증권 지난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증시가 냉각되면서 연결기준 영업손실 47억원, 분기 순손실 21억원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3분기 호실적은 모든 사업부문에서 흑자를 기록한 덕분이다. 증시 반등이 실적 만회에 큰 보탬이 됐다. 주식 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브로커리지(위탁매매·리테일/해외) 사업부문과 WM(자산관리)사업부문 수익이 늘어났다는 입장이다. 


강점을 보여온 구조화금융 및 부동산 금융 부문의 성과 역시 실적 성장에 기여했다. 예컨대 올해 3분기 교보증권은 성남 도시환경 정비사업, 의정부 발곡근린공원 공동주택 개발사업, 양주 역세권개발사업 등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를 주관한 바 있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대외 경제상황에도 불구하고 전사업부문 흑자를 이어가고 있는 점이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