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도전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LOI 제출…6파전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8일 투자금융(IB)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사모펀드(PEF)인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을 이뤄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36.27%)의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증권에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


앞서 두산그룹은 현대중공업지주와 KDB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유진그룹, MBK파트너스,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 이스트브릿지 등 5곳을 예비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했다. 이번에 GS건설과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합류하면서 6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CS증권은 지난 12일부터 숏리스트에 대한 예비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초 본입찰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중순 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GS건설이 사업 다각화를 위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주택·건설사업에 치중하고 있는 사업 모델을 새로운 사업으로 다각화하기 위한 발판이라는 분석이다. 


GS건설은 지난해 허윤홍 사장을 필두로 신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신사업 매출액은 4230억원으로 전년 동기(1980억원) 대비 113% 늘어났다. 


GS건설 컨소시엄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에 성공할 경우 GS건설은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와 공동 경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현대重,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참여

KDB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 유력 인수 후보 부상

국가핵심기술이 M&A에 미치는 영향은?

해외 원매자 및 FI 참여 어려워, 전선·건설업체가 후보군으로 거론

두산, 두산타워 8000억원에 매각

대규모 부채 상환 위한 자산 매각 '순풍'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상가 1조? "과하다"

밥캣 및 DICC 지분 가치 상당…"6000억 전후가 합리적 가격"

글랜우드PE, 전략도 자금력도 '출중'

대기업 알짜 자산 사들이는 '카브 아웃' 투자에 두각

이스트브릿지, 대형 M&A 시장 '새바람' 될까

글로벌네트워크 강점…국내 LP 확보와 함께 '빅딜' 도전장

현금 2조 GS건설, 부채비율 227% '변수'

PF 지급보증 1.2조, 자체개발사업 확대도 걸림돌…허윤홍 사장의 '신사업 확대' 해석도

경쟁입찰 강한 MBK, 두산 인연 부각

8조 블라인드 펀드 보유, 중국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강점

현대중공업그룹, 유력 '후보' 부상

인수자금 "No Problem"…시너지 극대화 기대

GS건설 주관,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7일 개통

총 투자비 2조1200억…5년 공기 내 완공

GS건설, 신사업 투자 올인...영업현금흐름 마이너스 전환

6월말 -1074억, 모듈러·태양광에 투자…내년부터 실적 반영 후 개선할 듯

높은 몸값에 원매자 이탈

인수가 최대 1조원 거론…밥캣·DICC 등 '변수'

든든한 뒷배경 '자이에스앤디', 안정된 매출처 확보

①GS건설 자회사, 부동산운영관리·부가가치서비스 매출 비중 80% 넘어

유진그룹 다크호스 급부상..대형PE 맞손

전략적FI, 중국發 건설기계업 호황 주목

용병 CEO 영입한 GS건설…IMM과 돋보이는 인연

할리스F&B 대표 출신 신상철…허윤홍 사장과 신사업 이끌 예정

두산중공업 '부채 줄이기' 고삐 죈다

자산매각·유상증자·그룹지원 등 전방위 노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