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Q 영업익 8460억…전년 比 11%↑
매출액 7조2333억·당기순익 6408억…실적 호조·자회사 연결 편입 효과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산업은 3분기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한 연결기준 누적 영업이익이 846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잠정 집계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1.09%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7조2333억원을 기록하며 1년 전보다 4.03% 늘었다. 누적 당기순이익의 경우 640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5607억원) 대비 14.29% 증가했다.


대림산업의 3분기 실적으로만 놓고 보자면 매출액은 2조2219억원, 영업이익은 249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 11.92% 증가한 실적이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2291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3분기(1783억원)에서 28.51% 증가한 수치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코로나19 및 저유가 장기화로 영업환경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부채비율 등 주요 재무 지표는 전년대비 개선됐다"라고 설명했다. 건설사업부가 호실적을 지속하는 가운데 카리플렉스 등 신규 자회사의 연결 편입 효과가 더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석유화학사업부도 수요 증가에 힘입어 수익성을 회복하고 있다. 지분법 적용 대상인 여천NCC, 폴리미래 등은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1년 전과 비교해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연결기준 신규수주는 대림산업 주택 부문과 대림건설의 수주 실적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19% 증가한 6조842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의 경우 1년 전보다 646% 증가한 3조7832억원을 새로 수주했다. 3분기 말 수주 잔고는 21조2706억원이다.


순차입금은 6204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늘어났다. 다만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실적 호조에 따라 95%로 개선하며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e편한세상 남양뉴타운' 내달 2일부터 계약 개시

5일까지 4일간 진행…개발호재·직주근접성 갖춰

센터포인트 돈의문에 꽂힌 대림·농협

대림그룹 펀드에 650억·대여로 134억…단위농협 대거 끌어모아 근저당권 설정

'홀로서기' 대림건설, 책임준공 가능해질까

신용등급 A급 이상 10여개 건설사만 가능…증권사에 가능성 타진

디엘이앤씨, 주권 재상장 적격 판단

예비심사 상장요건 충족…상장 가시화

대림코퍼→디엘 지배력 강화 '화룡점정'

⑤디엘이앤씨‧대림에너지‧대림피앤피 등 자회사 지분 매각·유동화해 '현금 보유량↑'

삼성 '반면교사', 합병→분할로 선회

⑥유화부문 '투자 확대' vs 건설부문 '자체사업 축소'···중기 마스터플랜 '일사분란'

대림산업, 필리핀 광역고속철도 공사 추진한다

수주액 3600억 규모…15.8km 고가교량 등 건설

디엘이앤씨-대림건설 합병 득실은

②지배력 강화 유리 vs 시장 달라 실익 적어…대림 "합병계획 없다"

대림산업, 2Q 매출 2조5000억…전년比 3%↑

영업익 3103억원…"호실적 및 자회사 연결 편입 효과"

삼성ENG의 부활···대림건설의 두각

시평 20위권내 건설사 중 순위 급등폭 가장 커

대림건설, 출범 직후 120억 소송가액 부담

안양시 손배소송 3심서 최종 패소…1Q 소송충당부채 155억원

삼호-고려개발 합병법인 대림건설, 1일 출범

대형건설사 도약 예고···시너지 극대화로 '탑10' 진입 목표

대림산업, 인천·대전서 3840억 정비사업 수주

올해 총 5곳서 9227억 도시정비사업 따내

대림그룹, 2021년 정기 임원인사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 부회장 승진, 대림코퍼 신임 대표 이근모 사장 내정

대림건설, 정비사업 수주액 '1조클럽' 가입

2700억 대전 옥계2구역 수주…"브랜드 강화해 각지 공략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