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경영일선 물러난다
전문경영인 체제 안착 따른 결단…사업부별 책임경영 강화 행보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반도건설이 경영혁신에 따라 새 시대를 맞는다. 권홍사 반도건설은 전문경영인 체제 조기 안착, 실적 호전 등 성과를 거두면서 퇴임을 결정했다. 권 회장은 1970년 주택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난 50년 간 반도건설을 이끌어 온 인물이다.


반도건설은 10일 권홍사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권홍사 회장은 9일 진행한 50주년 사사 발간 기념 사내행사에서 "사사를 통해 지난 50년을 돌아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함께 고생해준 임직원 및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권 회장은 "새로운 시대에는 전문성을 갖춘 새 인물이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며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경영혁신을 강조했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출처=반도건설.


권 회장은 "지난 6월 조직개편 후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으로 조직이 안착하고 경영실적도 호전하고 있다"며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각 대표가 책임감을 가지고 회사를 잘 이끌어 주길 바란다. 각 대표의 역량을 믿고 경영일선에서 퇴임하겠다"라는 의사를 밝혔다.


권 회장의 결정에는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과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를 통한 실적 호전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고양 장항지구 LH 단일공급 최대 개발용지 ▲신경주 역세권 공공택지(2필지) ▲거제 옥포동 아파트 도급공사 수주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공사 ▲국군 시설공사 ▲아주대 기숙사 건립공사 등 주력인 주택사업 외 공공부문에서도 성과를 나타내는 등 사업 전 영역에서 전문경영인체제를 안착했다는 평가다.


권홍사 회장은 지난 7월 계열사(▲반도홀딩스 ▲반도건설 ▲반도종합건설 ▲반도)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전문경영인 체제의 조직개편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켜보다 이후 조직이 안정화하고 각 사업부문의 경영실적이 호전하며 물러날 시점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은 퇴임 후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재단을 통해 지역 문화사업과 장학사업, 소외계층 돕기 지원사업 등에 나설 계획이다. 반도문화재단은 반도건설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전시회 및 문화강좌 등을 통한 문화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조기 안착하며 퇴임 적기로 판단한 것 같다"며 "이후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체제가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홍사 회장은 앞으로 반도문화재단을 통해 소외계층 돕기 등 사회공헌 사업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반도건설, 고양장항지구 최대 대형개발용지 낙찰

총 사업비 1조7000억 투입…권홍사 회장 진두지휘로 입찰 전략 세워

반도그룹, '100년 기업' 도약한다

건설-투자운용 부문별 책임경영 강화…조직개편·사업다각화

법원, '진흙탕'싸움 속 누구 손 들어줄까

법원 판단 따라 양측 지분율 격차 변화 주목

부산건설사 '빅3' 체제 균열

터줏대감 동원개발‧삼정‧경동건설…아이에스동서‧협성건설 두각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코로나19’ 극복성금 2억 기탁

감염증 확산방지·방역물품 확보·피해복구 목적…전국재해구호협회 전달

반도문화재단, 김두엽・이현영 2인전 개최

동탄 아이비 라운지에서 ‘나는 너를 만들고, 너는 나를 그린다’ 展

반도건설, 공사대금 500억원 협력사에 조기지급

설 앞두고 상생경영 행보…자금 운용 지원으로 파트너쉽 강화

반도건설, 북카페 ‘아이비라운지’ 개관

반도문화사회재단 이름으로 사회공헌 사업 박차

반도건설, 아주대 기숙사 건립공사 수주

공사비 170억…공공·민간 부문 사업다각화 '박차'

반도건설, 부천동성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

도급액 223억 규모…2024년까지 115가구 공급

호법 더크로스비GC 김한룡 대표 취임

샌디에이고 크로스비 골프클럽 총괄대표 출신…11월 말 선임

반도건설, 거제시 공동주택 신축공사 수주

공사비 591억…4월 분양 예정

반도건설, 취업난 속 45명 채용

2000:1 경쟁률 기록…'젊은 피' 수혈해 경쟁력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