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400억 투자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 증설
조현준 회장 "변화의 시기, 미래 투자 계속할 것"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효성티앤씨가 400억원을 투자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키로 결정했다.


효성그룹은 내년 12월까지 400억원을 투자해 브라질 남부 산타카타리나 스판덱스 공장의 생산규모를 1만톤 증설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증설을 마무리하면 산타 카타리나 공장의 생산능력은 1만2000톤에서 2만2000톤으로 증가한다.


효성티앤씨는 인도, 베트남에 이어 터키, 브라질을 중심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지난 달에는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터키에 600억원 규모의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중남미 의류시장에서 홈웨어, 스포츠웨어 등 신축성 있는 의류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스판덱스의 수요도 급증했다"며 "이번 투자는 브라질 시장은 스판덱스 수입 관세가 18%에 달해,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현지 생산시설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브라질은 남미의 다른 10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바다와 인접하기 때문에 인근 지역 수출에도 유리하다"며 "이번 증설로 미주지역의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효성티앤씨의 현재 브라질 시장점유율은 65%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1년 브라질에 생산기지를 설립한 이후로 계속해서 미주지역의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기 위해 공들인 결과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하 코로나19)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투자를 확대해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