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214명 승진…'3년래 최대'
성과주의 중심 미래 핵심 성장동력 확보

삼성전자가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총 214명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도 3년 만에 최대 규모의 승진이 이뤄지는 등 사기진작에 나섰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4일 임원, 펠로우(Fellow), 마스터(Master) 승진 등 2021년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 규모는 지난 2017년(221명) 이후 최대 규모다.


올해 인사 규모가 커진 배경은 삼성전자가 코로나19에도 호실적을 이어간 덕분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올 3분기에만 67조원의 매출과 12조35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등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 속에 실적 개선을 감안해 승진 인사폭을 크게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VD사업부 구매팀장에는 고승환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임명됐다. 이강협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김학상 무선사업부 NC개발팀장 , 최방섭 SEA법인(미국) 모바일 비즈니스장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최승범 삼성리서치 기술전략팀장, 윤태양 글로벌인프라총괄 평택사업장, 이석준 시스템LSI사업부 LSI개발실장, 황기현 반도체연구소 파운드리 공정개발팀장, 한인택 종합기술원 재료(Material)연구센터장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올랐다.


삼성전자는 특히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연령, 연차에 상관없이 성과가 우수하고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인재들을 과감히 발탁했다. 발탁 승진의 경우 2017년 5월 8명, 2017년말 13명, 2018년말 18명, 2020년 1월 24명, 2020년 12월 25명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조직 혁신과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이 되는 '다양성과 포용성(D&I; Diversity & Inclusion)'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에 대한 승진 문호 확대 기조를 유지했다.


외국인은 SEA법인(미국) CE 비즈니스장 스틴지아노(Joseph Stinziano) 부사장, DS부문 일본총괄 영업팀장 아라이(Seishu Arai) 상무 등이 대표적이고, 여성으로는 VD사업부 서비스 비즈니스팀 부팀장 한상숙 전무, 생활가전사업부 S/W개발그룹장 유미영 전무 등을 꼽을 수 있다. 


외국인과 여성 중용은 지난 2017년 5월 3명에서 같은 해 말 11명, 이듬해 말 11명, 올해 1월 9명, 이번에 10명으로 두 자리수를 유지해오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