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임 사장 3인방...이재승·이정배·최시영
성과주의 인사 실현..반도체 차세대 주자 전면 배치
이 기사는 2020년 12월 02일 10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삼성전자가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반도체 등 사업부문 성과자들을 사장 승진과 함께 전면 배치시켜 미래 경쟁력 확보에 고삐를 조였다.


삼성전자는 2일 사장 승진 3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총 5명 규모의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와 비교하면 소폭 줄어든 규모다.


(왼쪽부터)이재승 삼성전자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장 부사장, 최시영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인프라총괄 메모리제조기술센터장 부사장|삼성전자 제공


이번에 사장으로 승진한 3인은 이재승 삼성전자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DS부문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장 부사장, 최시영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인프라총괄 메모리제조기술센터장 부사장이다. 



삼성전자는 "성과주의와 함께 미래를 대비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이끌 세대교체가 이뤄진 게 이번 사장단 인사의 특징"이라며 "가전 사업의 성장과 혁신을 이끈 이재승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핵심사업인 반도체 비즈니스의 개발과 제조 경쟁력 강화를 이끈 이정배·최시영 부사장을 사장 승진과 함께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보임했다"고 밝혔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전자 창립이래 생활가전 출신 최초의 사장 승진자다. 그는 냉장고개발그룹장, 생활가전 개발팀장 등을 역임하면서 무풍에어컨, 비스포크 시리즈 등 신개념 프리미엄 가전제품 개발을 주도하며 삼성전자 생활가전 부문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장, 상품기획팀장, 품질보증실장, DRAM개발실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하면서 메모리사업 성장을 견인해온 DRAM분야 전문가다. 이번 승진과 함께 메모리사업부장으로서 DRAM 뿐만 아니라 낸드플래시, 솔루션 등 메모리 전제품에서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최시영 삼성전자 Foundry사업부장 사장은 오하이오주립대 전자재료 박사 출신으로 반도체연구소 공정개발팀장, 파운드리제조기술센터장, 메모리제조기술센터장 등 반도체사업의 핵심보직을 경험하면서 반도체 전제품에 대한 공정 개발과 제조 부문을 이끌어 온 공정·제조 전문가다.  그는 파운드리사업부장으로서 공정개발 전문성과 반도체 전제품 제조 경험을 바탕으로 파운드리 세계 1위 달성의 발판을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2명의 위촉 업무 변경 인사도 진행했다. 진교영 DS부문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은 종합기술원장 사장으로, 정은승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은 DS부문 CTO 사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진 사장은 메모리 공정설계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고, 정 사장은 반도체 공정개발 전문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