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 신임 대표, 오세철 부사장
리조트부문 대표는 한승환 부사장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삼성물산은 오세철 부사장을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장(사진)으로, 삼성인력개발원 한승환 부사장을 리조트부문 대표이사 사장 겸 삼성 웰스토리 대표이사로 승진 내정하는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8일 발표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사장단 인사의 특징에 대해 "각 부문에 필요한 핵심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현장 전문가를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것과 동시에 대표이사로 과감히 보임함으로써 변화와 혁신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

오세철 대표이사 사장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두바이 등 건설현장을 경험하고 글로벌조달실장을 역임한 후 2015년 12월부터 플랜트사업부를 이끌고 있는 현장 전문가다. 삼성물산은 오 사장이 건축, 토목, 플랜트, 주택 각 분야에서 기술력 및 프로젝트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승환 대표이사 사장은 삼성물산 경영기획팀, 삼성SDS 인사팀장 및 스마트타운 사업부장 보직을 두루 경험하고 2015년 12월부터 인력개발원 부원장 역할을 수행 중이다. 풍부한 인력육성 및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비스업인 리조트부문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부사장 이하 2021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성 준법감시위 활동 놓고 엇갈린 평가

"진일보한 변화 vs. 지속가능성 의문"…재판부서 선임한 위원은 '중도'

올해 해외수주 264억불…1위는 현대건설

최근 5년래 최대치, 전년比 47% 증가…4분기 뒷심 발휘

삼성물산, 연말 막바지 회사채 발행 착수

3·5년 나눠 증액없이 2500억원 조달…우수한 신용도 흥행 기대 높여

또 '사업보국' 강조한 이재용

이병철 삼성 창업주 33주기 추도식…"기업은 늘 국민경제 도움돼야"

삼성證, 모직-물산 합병에 PB 동원했나

박용진 의원 "의결권확보 명백한사실"…장석훈 "잘못있었다면 바로 잡을것"

'인사의 계절'···교체가 능사 아니다

경제구조 이전 형태로 회귀 어려워, 포스트코로나 시대엔 '포용적 리더십' 필요

'사장단 인사' 삼성물산, 관전 포인트는

제일모직 합병 주역 퇴장…CSR 경영 강화가 변수

삼성물산

삼성물산이 9일 부사장 6명, 전무 8명, 상무 15명을 승진시키는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삼성물산...

삼성물산, 20억불 아부다비 해저송전 EPC 도전

한전-EDF-KI 컨소 EPC사로 동참...4파전 입찰 결과 3월중 발표

삼성물산, 2조 카타르 담수발전소 사업에 베팅

EPC 입찰에 참여 예정…세부 입찰 계획 미정

삼성물산, 대표집행임원 변경

오세철 건설부문·한승환 리조트부문 대표 포함 3인 체제

부산EDC 스마트빌리지, '네옴' 프로젝트 밑거름

삼성물산, 혁신기술 실증단지로 조성…빅데이터·친환경 총 망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