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딸도 후계자', 장녀 김윤혜 승진
호반프라퍼티 부사장…'그룹 중역' 송종민 대표와 한배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호반그룹의 내년도 정기임원인사의 특징 중 하나는 창업주 김상열 회장의 장녀인 김윤혜 호반프라퍼티 부사장의 두각을 꼽을 수 있다. 그동안 건설사들이 오직 아들에게만 계열사와 경영권을 물려준 것과 달리, 호반그룹은 김윤혜 부사장을 이번 인사를 통해 승진시키면서 사실상 호반프라퍼티를 위시한 계열사들을 넘겨주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남(김대헌 사장)에게는 주택사업(호반건설), 차남(김민성 상무)에게는 토목사업(호반산업), 장녀(김윤혜 부사장)에게는 나머지 사업(호반프라퍼티)을 물려주겠다는 삼분지계를 확정한 셈이다. 


김윤혜 부사장은 이번 인사 이전에는 호반그룹의 상업시설 브랜드인 '아브뉴프랑'의 마케팅실장으로 재직해 왔다. 그가 몸담고 있던 아브뉴프랑은 지난 11월 호반프라퍼티에 흡수합병됐다. 


호반프라퍼티는 줄곧 김 부사장이 최대주주로 자리해온 회사다. 2013년까지 지분 60%를 보유하다가 2014년부터 30.97%로 크게 줄긴 했지만 최대주주 자리는 변함이 없었다. 김 부사장의 동생 김민성 상무가 지분 20.65%를 갖고 있고 나머지 지분은 모두 자기주식이다. 


호반프라퍼티는 2003년 설립 이래 주택건설·분양공급업 등을 영위해 왔지만 최근 인수합병을 통한 몸집 불리기에 나서면서 그룹 내 위상도 덩달아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코스닥 상장사들이 눈독들이던 삼성금거래소의 지분 43.11%를 223억원에 인수했다. 앞서 지난해 6월에는 농산물 도매법인 대아청과의 지분 51%를 자체 자금 288억원을 투입해 사들였다. 삼성금거래소와 대아청과 모두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보이면서 호반프라퍼티의 곳간을 넉넉히 해주고 있다. 


일각에선 창업주인 김상열 회장이 그동안 장남에 쏠려있던 그룹 차원의 지원을 이번에는 장녀에게 의도적으로 배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대표적인 사례가 그룹 내 중진인 송종민 전 호반건설 대표이사를 김 부사장 몫으로 간주하는 호반프라퍼티로 이동시켰다는 점이다. 송 대표는 이번 인사로 호반프라퍼티 신임 대표를 맡게 됐다. 송 대표는 ▲호반건설산업 이사 ▲호반 대표이사 ▲광주방송 전무 ▲호반건설 재무담당 부사장 등 중책을 도맡아 왔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여타 건설사 오너들 중 딸을 후계자로 인정하고 회사를 물려준 사례는 거의 없다"며 "호반그룹의 가풍이 여타 건설사와는 상당히 다르다는 점을 보여준 셈"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호반그룹 2세들, 농산물 유통회사 인수

호반프라퍼티 앞세워 대아청과 지분 51% 288억 매입

호반프라퍼티, 삼성금거래소 지분 43% 취득

김상열 호반 회장 장녀 김윤혜 실장 소유…인수가 223억

호반건설 리밸런싱, 둘째·셋째의 두각

둘째 호반산업, 주택분양 호조·셋째 호반프라퍼티, 대아청과·삼성금거래소 편입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의 조기 증여

자녀보다 낮은 지분 유지···경영일선 한발 물러나 중장기비전·신성장동력 고민 '의지'

호반그룹

◇ 호반그룹 <선임> ▲총괄회장 김선규 ◇ 호반건설 <선임> ▲대표이사 박철희 사장 ▲경영부문장 김양기 부사장 ▲...

아브뉴프랑, 강신주 대표이사 선임

신세계센트럴시티 이사 출신…지난달 사내이사·등기 마쳐

'한돈 30만원 돌파' 金거래소도 '문전성시'

전략적 투자자, 대형 금 유통사에 러브콜 잇따라

아파트 막히자, 고급 오피스텔로 중심 이동

서울 강남에 3.3㎡당 1억 넘는 소형 주택 공급 대세

넘쳐나는 '빅딜'...내년 IPO일정 '눈치보기' 본격화

일부 기업 연내 예심 청구 등 IPO 절차 착수…기관 투자여력 및 증시 향방 고려한 '선제 전략'

직방, 모바일 견본주택 '호평'

DMC리버시티자이·호반써밋 DMC 힐즈서 공개…예산 70% 절감

'김대헌 호' 호반그룹, 전문경영인 체제 돌입

김상열 회장 나가고 김선규 회장 선임…부사장단에 대형건설사 출신 포진

셋째 김민성의 홀로서기…계열분리 준비 '착착'

③ 자사주 42% 활용이 핵심…김윤혜 부사장과 지분스왑 가능성

'속전속결' 30대 후계자 승계

① 61년생 김상열 회장 조기 은퇴…세 자녀에 지분 증여 완료

발등에 떨어진 불 '자산 10조 돌파'

② 자산 9.2조, 공정위 규제 가시화…호반산업 계열 분리 가능성

태성문화재단, 호반건설 지분율 7.3%로 확대

지난달 지분 4.43% 추가 취득…우현희 이사장 재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