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금융플랫폼 기업 변모"
그룹 경영전략회의서 재차 강조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이 계열사 대표이사들과 임원들에게 KB금융을 완전한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탈바꿈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8일 열린 2021년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앞으로 KB금융은 금융회사의 핵심 가치를 유지하되 완전한 디지털 조직,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변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이어 "평생 금융파트너로서 고객에게 가장 사랑 받는 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모든 경영진이 힘을 합쳐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결연한 자세로 끈덕지게 실행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지난 4일 신년사에서도  "기존 금융사와의 경쟁을 넘어 빅테크와 직접 경쟁하는 시대가 도래했다"며 "금융플랫폼 혁신을 통해 고객 접점을 더 확대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그룹 경영전략회의에는 윤 회장을 포함해 각 계열사 대표와 임원 등 240여명이 참석했다. KB금융 경영진은 이날 회의에서 KB금융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직원들이 의견과 바람들을 밝힌 영상을 시청했고, 그룹 중장기 경영전략과 2021년 경영계획 등을 공유했다. 


아울러 경영진은 올해 경영전략(R.E.N.E.W 2021)인 ▲핵심경쟁력 강화(Reinforce the Core) ▲글로벌과 신성장동력 확장(Expansion of Global & New Biz) ▲금융플랫폼 혁신(No.1 Platform) ▲ESG 등 지속가능경영 선도(ESG Leadership) ▲인재양성 및 개방적·창의적 조직 구현(World class Talents & Culture) 등에 대한 토의도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관련 국가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각 계열사의 국내외 사무실 등 60여개 장소를 연결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년사에 담긴 M&A 의미 '행동력'

PEF, 잃어버린 M&A시장 주연 자리 찾아나설듯···기업, PEF 연구하고 배워야

금융그룹 수장들, '기-승-전-플랫폼'

빅테크와 경쟁 앞두고 위기의식 반영

새 수장 맞이하는 KB손보, 첫 과제는

쪼그라든 수익성 개선 집중…내실경영 방향성 이어갈듯

국민카드 印尼 법인, IFC서 5000만달러 조달

루피아로 발행···현지 기업 대상 '공급망 금융' 상품 출시 등

KB금융, 부회장직 부활···'서열 변화' 영향은

실질적인 2인자 은행장과 경쟁구도?

'자사주부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또 샀다

4대 금융그룹 회장 가운데 자사주 최다 보유

윤종규 KB금융 회장 "ESG 근본은 지속가능"

지난 2일 직원들과 화상으로 '타운홀 미팅' 진행

윤종규 "뉴딜·혁신금융, 속도감 있게 추진"

올해 기술금융으로만 총 8.4조 지원···공모형 뉴딜펀드도 잇달아 출시

허인 국민은행장, 사실상 연임 확정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올라···추가 임기는 내년 말까지

이동철 국민카드 사장 "우직한 10년 만들 것"

본업강화·지주 협업 등···"고정관념 부수고 업 뛰어넘어야"

KB금융, '보험·글로벌·디지털'에 힘 싣는다

'10년 만에 부활' 부회장직, 보험·글로벌 부문 전담···디지털 관련 총괄 역할도 확대

국민銀,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주택금융 전문은행 역량 발휘할 것"

KB모바일인증서, 연말정산 이용 가능

행안부 주관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 위한 시범사업'서 은행권 유일 사업자로 선정

증권사 '페이' 전쟁...후발주자는 누구?

KB페이·신한 페이판 등 계열사 PG 적극 활용...내년 증권사 각축전 전망

KB금융, 손보 등 3개 계열사 CEO 교체

증권·카드 등 6개 계열사 연임 추천···자산운용은 단일 체제로

페퍼, 대출채권 대거 매각···KKR 엑시트?

⑯NPL아닌 정상 채권도 포함···페퍼 "내부 리스크 관리 차원"

'CB사→마이데이터사', 카드업계의 진화

소상공인 신용조회 서비스 출시, 오픈뱅킹 이용 금융상품 서비스 가능

금융그룹發 큰 장 선다···일본계와 한 판 승부

⑬금융당국, M&A 규제 완화···신한·KB '주목'

토스 등 7개사 예비허가···카카오페이 '심사연장'

SC제일銀도 예비허가···본허가 결과는 이달 말 나올 전망

행방불명된 씨티은행

시중은행 中 유일하게 '마이데이터' 신청 안해···빅테크·핀테크와 제휴할 듯

KB금융, 올해 첫 영구채 발행 착수

BIS자기자본비율 제고 및 운영자금 활용 목적

KB금융, 배당성향 20% 결정 '권고치 상한'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45조로 전년대비 4.3% 증가

KB·푸르덴셜생명, 엇갈린 '희비'

그룹내 나홀로 적자전환한 'KB생명'…수익성·건전성 격차 '상당'

KB금융, 영구채 7년 콜옵션 시장 개척

BIS비율 개선 및 운영자금 마련 위해 총 6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블랙록, KB금융 지분 확대···향후 시너지 '주목'

지분율 6.02%로 확대…2대주주 꿰찼을 것으로 전망

1등 탈환 KB금융, 달라진 주주총회

갈등없이 일사천리 진행된 주총…배당·자사주 활용 가능성도 언급

금융지주, 하반기 키워드는 'ESG'와 'MZ세대'

디지털 전환과 기업문화 개혁 등 MZ세대 공략에 초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