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외화 ESG채권 5억5000만달러 발행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역대 최저금리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지난 26일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역대 최저금리로 미화 5억5000만달러(원화 약 6000억원) 규모의 외화 ESG 선순위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과 사회, 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위한 조달용 발행물이다.


이번 채권은 미국 5년물 국고채 금리에 45bp를 가산해 발행한 5년물이다. 쿠폰금리가 0.75%로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가장 낮은 금리라고 우리은행 측은 밝혔다. 투자자는 총 110개 기관으로 지역별로 아시아 60%, 유럽 및 중동 31%, 미국 9% 등이다.


조달 자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과 함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개발, 일자리 창출 등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사업에 사용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우리은행의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견조한 재무성과를 적극 설명해 투자자들을 유치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ESG채권 발행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우리은행은 원화 지속가능채권을 ▲2019년 2000억원, ▲2020년 7500억원 각각 발행했다. 외화의 경우 ▲2019년 미화 4억5000만달러의 포모사 채권 ▲2020년 4억 호주달러의 캥거루 코로나19 회복지원 지속가능채권 등 두 차례 발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