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외화 ESG채권 5억5000만달러 발행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역대 최저금리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지난 26일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역대 최저금리로 미화 5억5000만달러(원화 약 6000억원) 규모의 외화 ESG 선순위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과 사회, 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위한 조달용 발행물이다.


이번 채권은 미국 5년물 국고채 금리에 45bp를 가산해 발행한 5년물이다. 쿠폰금리가 0.75%로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가장 낮은 금리라고 우리은행 측은 밝혔다. 투자자는 총 110개 기관으로 지역별로 아시아 60%, 유럽 및 중동 31%, 미국 9% 등이다.



조달 자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과 함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개발, 일자리 창출 등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사업에 사용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우리은행의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견조한 재무성과를 적극 설명해 투자자들을 유치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ESG채권 발행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우리은행은 원화 지속가능채권을 ▲2019년 2000억원, ▲2020년 7500억원 각각 발행했다. 외화의 경우 ▲2019년 미화 4억5000만달러의 포모사 채권 ▲2020년 4억 호주달러의 캥거루 코로나19 회복지원 지속가능채권 등 두 차례 발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너도나도 찍는 ESG 채권...준비없는 발행은 '독'

1월중 1조원 발행..."발행 후 공시 책임 뒤따라야"

'A급' 롯데글로벌로지스, 첫 ESG 회사채 흥행

800억 모집금액에 3810억 확보…증액 검토

ESG채권 수요예측 흥행 지속…연기금·운용사 주도

수요예측 물량 비중 1%→16% 확대…3년물 참여 비중 급증

ESG경영 강화한 현대제철, "철강업계 선도"

중장기 ESG경영 3대 지향 통한 추진전략 수립

현대오일뱅크, 첫 ESG채권 수요예측 흥행

2000억 모집금액 6배 1.4조 몰려…탈황설비·탄소제품화 사용목적

우리銀, 첫 캥거루채권 발행···4억 호주달러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한국판 뉴딜정책 맞춘 친환경사업 등 지원

신한금융, 최대 5000억 신종자본증권 발행 착수

BIS비율 등 개선 목적…NH·한투·한양증권 주관

한국물 커버드본드 재평가 기대 'UP'

발행기관 3곳으로 늘어···수익률 곡선 그려지며 추가 발행 이어질 수도

은행권, SOFR債 발행 여전히 신중···왜

내년부터 리보금리 산출 중단에도 SOFR 연동 채권의 수요 부족 등 원인

금융위, '그린금융협의회' 신설 추진

정책금융기관 간 '중복 투자' 예방 및 정보 공유 활성화 목적

우리銀, 채용비리 부정입사자 8명 퇴직 조치

자발적으로 퇴직한 12명 포함 '부정입사자 전원 퇴사'

KB금융, 올해 한국판 뉴딜에 3.2조 금융지원

3월 말까지 2.2조 지원···올해 목표치 68% 달성

우리銀·KT·한국IBM, AI 금융서비스 공동 개발

AI 기반 심사역 및 뱅커 등 개발

우리銀, 3000억 규모 ESG채 발행 결정

'신재생에너지·서민 주택금융 사업' 지원 자금 등으로 활용

금융지주도 외화채 발행 적극 나선다

국내 신종자본증권 조달금리 상승에 해외신평사와 접촉

우리銀, ESG기업 전용 대출상품 출시

친환경 인증서 보유 시 우대금리 제공

우리銀, 제일병원 의학연구소·모아센터 매각 추진

신탁 부동산으로 보유···오는 21일부터 공매 절차 돌입

제일병원 의학硏·모아센터, 이번엔 주인찾나

'최고가 방식'으로 진행···최저 입찰가는 375억

우리銀, 이지스자산운용 지분 '추가 매각 가능성'

올해 1분기 183억원어치 처분···"가격만 맞으면 매각"

우리銀,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 범위 확대

대안 정보 활용 '비대면 신용평가모형' 개인사업자에까지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