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메리츠證-가이온,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거시경제·산업연구 분야 공동연구 및 신사업모델 개발 협력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신한카드가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와 각종 비정형 데이터를 토대로 메리츠증권이 가진 자본시장 분석 역량을 접목할 예정이다. 국내 거시경제 및 산업별 이슈 분석에 활용할 예정이며, 새로운 투자 콘텐츠·대체 데이터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3사는 향후 데이터 융합·고도화 작업을 진행해 각종 비즈니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조회, 분석, 구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플랫폼 모델을 개발에 나선다.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다양한 데이터의 융복합을 통해 거시경제·산업연구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 프로젝트(한국판 뉴딜 정책 지원 프로젝트)와 연계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