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우리銀, 채용비리 부정입사자 8명 퇴직 조치
양도웅 기자
2021.03.02 15:43:20
자발적으로 퇴직한 12명 포함 '부정입사자 전원 퇴사'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과거 채용비리로 입사한 8명에 대해 최근 퇴직 조치를 취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채용비리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 방안으로 이달 중 특별 채용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리은행에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채용 청탁 등을 통해 부정입사한 인원은 총 20명이다. 이 가운데 12명은 자발적으로 퇴직했고, 우리은행은 부정입사자 조치 방안에 대한 법률 검토를 거쳐 남은 8명에 대해서도 지난 2월 말 퇴직 조치했다. 


앞서 지난해 3월 대법원 2부는 고위 공직자와 주요 거래처 임직원의 자녀 등을 특혜 채용한 혐의를 받은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대해 유죄 확정판결을 내렸다. 이 같은 판결 이후, 우리은행은 채용비리로 입사한 이들의 거취 여부에 대해 논의해왔고 이번에 퇴직 조치를 취하게 됐다. 이로써 채용비리 입사자 전원이 우리은행을 그만뒀다. 


다만, 우리은행은 당시 채용비리에 따른 피해자를 특정하지 못해, 직접적인 구제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자 구제의 일환으로 당초 채용 계획 인원과는 별도로 3월 중 20명의 특별채용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번 특별채용을 통해 저소득가정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우대해 은행의 신뢰도를 높이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우리銀,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 범위 확대 우리銀, 이지스자산운용 지분 '추가 매각 가능성' 제일병원 의학硏·모아센터, 이번엔 주인찾나 우리銀, 제일병원 의학연구소·모아센터 매각 추진
한국투자증권
동아오츠카(주)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