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채용비리 부정입사자 8명 퇴직 조치
자발적으로 퇴직한 12명 포함 '부정입사자 전원 퇴사'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과거 채용비리로 입사한 8명에 대해 최근 퇴직 조치를 취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채용비리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 방안으로 이달 중 특별 채용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리은행에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채용 청탁 등을 통해 부정입사한 인원은 총 20명이다. 이 가운데 12명은 자발적으로 퇴직했고, 우리은행은 부정입사자 조치 방안에 대한 법률 검토를 거쳐 남은 8명에 대해서도 지난 2월 말 퇴직 조치했다. 


앞서 지난해 3월 대법원 2부는 고위 공직자와 주요 거래처 임직원의 자녀 등을 특혜 채용한 혐의를 받은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대해 유죄 확정판결을 내렸다. 이 같은 판결 이후, 우리은행은 채용비리로 입사한 이들의 거취 여부에 대해 논의해왔고 이번에 퇴직 조치를 취하게 됐다. 이로써 채용비리 입사자 전원이 우리은행을 그만뒀다. 


다만, 우리은행은 당시 채용비리에 따른 피해자를 특정하지 못해, 직접적인 구제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자 구제의 일환으로 당초 채용 계획 인원과는 별도로 3월 중 20명의 특별채용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번 특별채용을 통해 저소득가정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우대해 은행의 신뢰도를 높이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금감원, 우리·기업銀 배상률 최대 80% 결정

펀드 판매 과정서 '적합성원칙·설명의무 위반' 등 드러나

우리銀, 외화 ESG채권 5억5000만달러 발행

국내 시중은행 달러화 벤치마크 채권 중 역대 최저금리

우리銀, 올 상반기에도 혁신기업 10곳 지원

오는 24일까지 '제7차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 위한 투자 대상 기업 공모' 실시

우리銀, 한투證과 손잡고 WM·IB 경쟁력 강화

권광석 행장 "그룹 내 증권 계열사 없는 우리은행에 큰 도움될 것"

우리銀,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 금융주선

새만금희망태양광과 1196억 규모 금융주선 약정 체결

우리銀, 쏘카와 공급망금융 업무협약

권광석 행장 "신규 사업모델 발굴하고 공동 마케팅 전개"

우리銀, 세븐일레븐과 협력 강화

상생대출 대상 확대하고, 유통데이터 활용한 상품 개발도 추진

우리銀, '더 뱅커' 선정 글로벌 최우수 은행 수상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에 높은 점수 받아

우리銀 `점포 대수술` 수백곳 단계적 통폐합 外

이동걸 "지분 6% 조원태에 특혜? 강성부는 자기 돈 0원이다"

우리銀, 印尼서 '25년 연속 최우수 은행' 선정

현지 언론 심사 결과 안정적인 수익성, 건전성 등 평가

우리銀, 카카오페이에 대출 상품 출시

직장인 대상 비대면 상품···최대 0.7%p 금리 우대

우리銀, 첫 캥거루채권 발행···4억 호주달러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한국판 뉴딜정책 맞춘 친환경사업 등 지원

우리銀·KT·한국IBM, AI 금융서비스 공동 개발

AI 기반 심사역 및 뱅커 등 개발

우리銀, 3000억 규모 ESG채 발행 결정

'신재생에너지·서민 주택금융 사업' 지원 자금 등으로 활용

우리銀, ESG기업 전용 대출상품 출시

친환경 인증서 보유 시 우대금리 제공

우리銀, 제일병원 의학연구소·모아센터 매각 추진

신탁 부동산으로 보유···오는 21일부터 공매 절차 돌입

제일병원 의학硏·모아센터, 이번엔 주인찾나

'최고가 방식'으로 진행···최저 입찰가는 375억

우리銀, 이지스자산운용 지분 '추가 매각 가능성'

올해 1분기 183억원어치 처분···"가격만 맞으면 매각"

우리銀,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 범위 확대

대안 정보 활용 '비대면 신용평가모형' 개인사업자에까지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