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5년간 수소분야에 18조 투자한다
최태원 "2025년 내 '생산·유통·소비' 생태계 구축할 것"
이 기사는 2021년 03월 02일 17시 1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왼쪽부터)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박남춘 인천시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그룹이 향후 5년간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약 18조원을 투자한다.


SK㈜는 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SK㈜는 두 단계로 나눠 수소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먼저, 2023년까지 인천시와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진행해 3만톤 규모의 액화수소 설비를 구축한다. 2025년까지는 연간 생산량 25만톤 규모의 청정수소 생산설비를 건설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액화수소 3만톤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만5000대가 지구 한바퀴를 돌 수 있는 양"이라며 "나무 1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단계 25만톤 공급까지 마무리하면, 국내에서 쌓은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베트남 수소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액화수소설비 3만톤 구축사업은 SK그룹의 수소사업 추진회사인 SK E&S가 맡는다. SK E&S는 인천 서구 원창동 일대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에 부지를 매입하고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액화플랜트를 건설할 계획이다. 설비 구축에는 총 5000억원을 투입한다. 설비 구축을 완료하면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해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할 예정이다.


친환경 수소 생산기지 설립 역시 SK E&S가 담당한다. SK E&S는 보령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인근 지역에 약 5조3000억원을 투자해 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구축한다.


수소 유통망에도 투자를 단행한다.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100곳을 설치해 연간 8만톤의 액화수소를 공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약 400메가와트(MW)의 연료전지발전소 역시 건설할 계획이다. 


최태원 회장은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다른 에너지원에 비해 생산하기도 비교적 쉽다"며 "정부의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수소 생태계 시장을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