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해상풍력 EPC' MOU 체결
총괄 시공 맡아 발주처 협상·원도급 컨소시엄 구성 진행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해상풍력단지 EPC(설계·조달·공사)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은성오엔씨, 웅진개발, 경진에너지, 케이티서브마린과 국내·외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 과정에서 설계, 기자재 구매, 시공 부문의 상호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총괄 시공을 맡게 되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관련 발주처 협상 및 타 건설사와 원도급에 대한 컨소시엄 구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웅진개발과 은성오엔씨는 해상구조물 설치공사, 경진에너지는 풍력발전기 운송 설치, 케이티서브마린은 해저케이블 구매 설치를 담당한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 청사진이 마련됐다"며 "향후 100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해상 풍력 발전 사업에 당사가 핵심적인 역할을 해나가고, 해외 해상 풍력 사업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4800억원 규모 새만금 해상풍력단지 조성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전라북도에 들어설 예정인 해상풍력단지 조성공사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신재생 에너지 분야 진출을 알린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