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데이터 맞교환한다
신용평가모형 고도화 목적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가 신용평가모형을 고도화하기 위해 서로 보유한 데이터를 맞교환한다. 신용평가모형이란 금융사가 여신 등을 신청한 고객의 과거와 현재 금융 거래 정보 등을 검토해 신용도를 평가한 뒤, 이를 근거로 여신 실행 여부를 결정하는 데 사용하는 도구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는 신용평가모형 개발 및 고도화를 위한 데이터 협력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 내에서 발생한 결제와 고객 행동 데이터를 카카오뱅크에 제공하고, 반대로 카카오뱅크는 대출과 수신 관련 데이터 등을 카카오페이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양사는 이번 데이터 협력으로 고객들에게 대출 등의 신용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페이 데이터를 사회초년생 같은 금융 이력 부족 고객과 중신용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대출 금리와 한도 등을 제공할 수 있는 신용평가모형 개발에 활용한다. 개발된 신용평가모형은 올해 하반기에 카카오뱅크가 선보일 중금리·중신용 상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금융 이력 부족 고객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대안신용평가모형에 카카오뱅크의 데이터를 결합, 더욱더 정확하고 정교한 평가 모형을 완성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는 대안신용평가모형을 후불 결제 서비스에 우선 적용한 뒤, 다른 금융회사들과도 데이터 교환 협력 등을 추진해 후불 결제 서비스를 계속해서 고도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각 사와 제휴를 맺은 금융사들과 관련한 정보는 일체 공유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양사는 관련법에 따라 개인 정보의 일부와 전부를 삭제해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가명 처리한 뒤, 제3의 전문기관인 금융보안원을 통해 데이터 결합을 진행할 예정이다. 금융보안원은 결합한 데이터에 대한 적정성 심의 등을 거친 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양사는 금융정보와 비금융정보의 결합을 통해 양사의 신용평가모형 개발과 고도화 가능성에 공감하고 실무적인 방안을 논의해왔다"며 "양사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카카오 주요 계열사와도 데이터 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카카오뱅크, 올해 하반기 IPO 추진

지난해 몸값 8.6조 평가받아···현 장외 시장 기준으론 시가총액 28조 육박

올해 IPO 시장, 2017년 기록 넘어설까?

1~2월 공모 기업 17건…수요예측·청약 경쟁률도 '역대급'

한화생명, 카카오페이와 '맞손'

카카오톡 통한 신용대출 제공…"플랫폼 연계 서비스 확대할 것"

신한카드 "마이데이터, '비금융'과 연계가 핵심"

장재영 신한카드 빅데이터 R&D본부 상무 "3~4개 사업자만 살아남을 것"

삼성카드, 카카오페이 PLCC 출시

카카오페이포인트 등 '카카오페이 결제' 특화 혜택 제공 예정

후불결제시장 넘보는 빅테크에 카드업계 '긴장'

네이버페이, 4월 후불결제 서비스 도입…'연체율 관리'는 과제

카카오페이證, 트렌드 맞춘 주식형 펀드 3종 출시

ESG 지수·코스피 200 지수·리버스 관련 주식형 펀드…8개 라인업 구축

카뱅 2조 유증에 주주 지분율 바뀌어

초기투자자 4배 수익, 한국금융 그룹 자산가치 2조 상승

은행 '앱 다이어트' 성공했나

"카뱅·케뱅·토스는 하나면 되는데" vs. "소비자별 기능별 앱 제공이 기본 정책"

카뱅, 분기 이자·수수료 '첫 동반 흑자'

자본적정성·건전성은 '뒷걸음'

만 14~18세 100명 중 5명, 카뱅 '미니' 쓴다

미니 출시 사흘 만에 10대 가입자 12만명 '돌파'

카카오뱅크, IPO 준비 '착수'

연내 주관사 선정 절차 돌입···정확한 상장 시점은 '미정'

금감원, 카카오뱅크·토스 첫 검사 착수

카뱅은 리스크 관리, 토스는 IT 부문 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