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정보 활용 '비대면 탑승수속절차' 조기 구축
예산 170억 투입해 3년 앞당긴 2022년 마련…항공보안 시행계획 수립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전국 공항에 생체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탑승수속절차가 조기 구축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예산 170억원을 투입해 기존 2025년에 구축하려던 계획을 2022년으로 3년 앞당겼다.


국토부는 17일 국내외 테러동향·주요 보안정책 여건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 환경변화를 반영한 '2021년 항공보안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총 5개 분야에서 23개의 세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첨단 보안장비 기술개발과 배치 계획 수립 등 항공보안 역량 강화는 물론, 비대면·비접촉 시대에 맞는 보안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과제들이 제시됐다.


(자료=국토부)



국토부는 총 170억원의 한국판 뉴딜사업 예산을 투입해 전국 공항에 생체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탑승수속절차를 기존 2025년에서 2022년으로 조기에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위험평가체계 마련 ▲첨단 보안장비 도입·개발 활성화 ▲기초인력 양성 등 효율적인 항공보안체계 구축을 위한 기획연구, 미래형 보안검색장비의 공항배치를 위한 청사진(로드맵)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테라헤르츠(THz)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보안검색기술 개발을 4월에 착수하고, 신발을 벗지 않고 검색이 가능한 검색기술개발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580억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자된다. 구체적으로 디지털 3차원 컴퓨터단층촬영(CT) 기술을 활용해 정확도·속도가 대폭 향상된 휴대수화물 보안검색장비 개발에 286억원, 인공지능(AI)과 테라헤르츠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대인 보안검색 기술 개발에 294억원이 사용된다.


김포공항 국내선 등에서 시범운영 중인 인공지능(AI) 엑스레이(X-ray) 자동판독시스템의 기능을 고도화해 완벽한 검색환경도 구축한다.


한·미 항공보안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그간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추진해 온 미국행 승객에 대한 보안 인터뷰, 추가검색 완화를 지속 협의해 구체적인 성과도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인천발(發) 미국 애틀랜타 공항에 도착하는 위탁수하물에 대한 환승 검색 면제를 통해 한국 환승객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원격검색시스템(CVAS)을 구축해, 7월부터 시범운영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CVAS는 출발공항 위탁수하물 X-ray 검색정보를 도착공항에서 항공기 착륙 전에 원격 검색함으로써 환승절차와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드론에 의한 항공테러 예방을 위해 '불법드론 대응시스템'도 확대 구축한다. 김포공항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실시설계와 장비구매를 추진하고, 제주공항은 레이다 설치와 시범운영에 나선다.


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2022~2026년)의 일환으로 국내공항의 짐 배송서비스를 4월부터 시범추진하고, 바이오의약품 보안검색절차 간소화 등 그동안 보안검색 과정에서 불편했던 점도 개선한다. 짐 배송서비스란 국내선 출발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대행업체가 도착공항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하는 것을 말한다.


김수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항공기 이용객의 안전은 물론, 편의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항공보안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스마트 검색기술과 첨단장비를 개발·상용화 하는 보안환경도 지속적으로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