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스타벅스 지분확대 독 될수도
美측 지분 50% 인수 저울질...가치 높아 사고 나면 재무위험 가능성
이 기사는 2021년 03월 22일 15시 1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이마트가 미국 스타벅스로부터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잔여지분 매입을 검토 중인 가운데 업계는 이마트의 재무악화 위험성이 커지는 것 아니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마트가 현재 계획 중인 투자 규모부터 적잖은 데다 스타벅스코리아의 기업가치가 워낙 클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서다. 이에 업계는 이마트가 추후 스타벅스코리아를 완전히 지배하면서 얻을 이익이 인수대금을 상회할 수 있을지를 관건으로 꼽고 있다.


현재 스타벅스코리아 지분은 이마트와 미국 스타벅스커피인터내셔날이 각각 50%씩 소유하고 있다. 현재 이마트는 나머지 지분 50%를 사들이기 위해 스타벅스 본사와 협의 중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양사가 발전된 방향으로 사업을 이끌기 위해 여러 방안을 논의하는 단계"라면서 "아직 지분인수가 결정난 게 아니며 지분을 얼마만큼 가져갈 지 등 또한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업계는 이마트가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50%를 인수하는 데 조단위 지출도 감내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쟁사에 비해 기업가치가 월등히 높고 앞서 매물로 나왔던 투썸플레이스, 공차 또한 시장에서 높은 몸값을 인정받은 전례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스타벅스코리아가 올린 감가상각 및 이자·세전이익(EBITDA)는 3052억원이다.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오프라인 매장 영업에 타격을 받았음에도 전년보다 1% 감소하는 데 그쳤다. 앞서 매각한 투썸플레이스와 동일하게 EBITDA 13배수로 기업가치가 매겨지면 스타벅스코리아 잔여지분가치는 1조9838억원에 달한다. 스타벅스코리아는 국내 카페업계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고 향후 성장세 또한 상당할 것으로 여겨지는 곳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이마트는 스타벅스코리아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할 시 적잖은 재무적 타격을 입을 여지가 클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마트는 앞서부터 자체투자에 이어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조선호텔, 이마트24 등 자회사에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는 터라 자금사정이 악화돼 왔다. 2019년 이마트 13개 점포를 9525억원에 매각하고 지난해에는 마곡부지를 처분(8158억원)한 것 또한 자금경생을 타개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조단위 투자는 또 다시 이마트의 자금사정을 악화시키는 주범이 될 여지가 있다.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 지분매입 건 말고도 돈을 들일 데가 많다. 올해 이마트 및 트레이더스 등 개별기준으로만 4254억원의 투자가 예정돼 있다. 자회사분까지 합친 총 투자액은 1조222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네이버와의 이커머스 협업관련 투자,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 인수, 자회사 지분 추가출자, 신세계야구단 지원 등을 고려할 경우 지출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마트가 여러 투자를 병행할 움직임을 보이고 신세계조선호텔 등 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계열사에 대한 추가 지원에 나설 수 있다"며 "현재 거론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와 더불어 스타벅스커피 지분매입까지 추가할 시 재무건전성이 크게 저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마트는 롯데쇼핑과 더불어 유통업계에서는 유동화할 자산규모가 큰 곳이기 때문에 의지만 있다면 인수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는 다만 이마트가 스타벅스커피를 완전 자회사화 한 이후 얻을 소득 또한 적지 않다고 보고 있다. 스타벅스 본사와 절반씩 가져가는 스타벅스코리아의 배당을 독점할 수 있고 한국 내 사업도 한층 더 독자적으로 이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카페업계가 포화상태란 지적을 받으면서도 스타벅스코리아가 매년 성장하고 있단 점 또한 이마트에게는 호재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 전염병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카페가 큰 타격을 입었는데 스타벅스코리아 만큼은 선방한 실적을 냈다"면서 "이곳은 압도적 1위 자리를 굳혔고 지난해에도 순조롭게 출점을 이어간 터라 코로나19 종식 이후 실적에 의문을 제기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