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대출 중개액 100조 돌파···'사업 확대 속도'
지난해 12월 50조 넘긴 지 3개월여 만에 100조 넘겨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핀테크 기업 핀다(FINDA)가 중개한 대출 금액이 100조원을 돌파하면서 핀다의 사업 확대에 속도가 붙었다. 대출 중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다는 지난 1월 말 금융위원회로부터 마이데이터 사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 본허가를 획득해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핀다는 자사 대출 중개 서비스를 통해 승인된 금액이 100조원(누적 기준)을 넘겼다고 19일 밝혔다. 핀다는 현재 30여개 금융회사와 제휴를 맺고 동명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출 상품을 중개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핀다는 지난 2019년 7월에 대출 중개 서비스를 출시했다. 출시한 지 1년 5개월 뒤인 지난해 12월 대출 승인 금액이 50조원을 넘어섰고, 이로부터 불과 3개월 만에 100조원을 넘어섰다. 핀다는 서비스 사용률과 함께 제휴 금융회사 수가 증가함에 따라 대출 승인 규모가 빠르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대출 승인 금액이 100조원을 돌파하는 동안 서비스 장애율은 0.01% 수준이라고 핀다는 전했다. 핀다는 최초엔 대출 승인을 받은 사용자들의 서비스에 대한 피드백을 사내 메신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최근엔 이용자들이 자주 언급하는 시스템의 오류를 카테고리별로 나눠 매뉴얼을 만들어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누적 대출 승인 금액이 100조원에 이르기까지 사용자들의 편의성과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해 실시간 대응을 해왔다"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해 데이터 사이언스와 플랫폼 조직을 강화해 서비스 안정화에 더욱더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구銀, 핀다 이어 P2P에도 대출상품 공급 추진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 증가 도모'

핀다, 신용·부채관리 서비스 출시

서민금융진흥원 연계 컨설팅 서비스···신용점수 700점 이하 고객 대상

핀다, 총 3000만원 이자 지원 이벤트

대출 실행 뒤 사연 접수한 사용자 중 170명 뽑아 현금 지급

핀다, 무료신용보험 가입자 3개월 만에 2배 증가

지난해 BNP파리바카디프생명과 손잡고 '대출상속안정장치' 출시

핀다, 제휴 금융사 29개로 확대

올해만 애큐온·OK저축은행 등 2개사 추가 입점

핀다, 웰컴저축은행 적금상품 입점

핀다 앱서 신용점수 낮을수록 높은 이자받는 '웰뱅 든든적금' 가입 가능

국민은행 등 28개사 마이데이터 본허가 획득

핀테크 업체 14곳 포함...3월 신규기업 예비허가 절차 진행

핀다, 115억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

누적투자금 180억원, 기아·모빌리티펀드·500스타트업 등 참여

샌드박스 지정, 투자유치로 직결

수익모델 없는 기업들 혁신기술로 회사 성장 이끌어

인재 육성 집중하는 한화생명

③내부 전문인력 양성 위해 임직원 교육도 병행

핀테크산업협회장에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신승현 데일리금융 대표, 부회장으로 합류

금융규제 샌드박스, 가계대출 늘릴까

18건 중 5건 대출규제 완화…합리적 대출 견인 기대

핀다, 안심번호 서비스 도입···"개인정보 보호 강화"

스팸 차단 기능도 추가

핀다, 대출 승인액 작년 말대비 3배 이상↑

대출 관련 제휴사 38곳으로 늘어, 업계 1위 카카오페이에 근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