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카툭튀' 없는 고성능폰 시대 연다
0.64㎛ 픽셀 이미지센서 공개...전작비 면적 16%↓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0일 14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삼성 아이소셀JN1 이미지센서 |삼성전자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또 한 번의 이미지 센서 소형화에 성공했다. 기존 최신형 이미지 센서보다 성능은 더 높이고 두께는 더 얇아진 게 주 골자다. 



삼성전자는 픽셀 크기 0.64㎛(마이크로미터)급의 50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JN1'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이소셀 JN1은 1/2.76"(인치) 옵티컬 포맷의 고화소 이미지 센서로 모바일 기기의 카메라 성능을 높이면서도 얇은 디자인으로 설계가 가능하다. 이 제품은 기존 0.7㎛ 픽셀의 이미지 센서보다 16% 가량 작아지고, 모듈의 높이도 약 10% 감소해 카메라 돌출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아이소셀 JN1은 픽셀이 받아들이는 빛의 손실과 픽셀 간 간섭현상도 최소화했다. 터널 입구처럼 매우 밝고 어두운 부분이 동시에 있는 환경에서는 높은 감도의 이미지와 낮은 감도의 이미지의 데이터를 활용해 폭넓은 명암비를 제공하는 '인터신 HDR'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이번 신제품에는 '더블 슈퍼 PD' 기술이 최초로 적용됐다. 더블 슈퍼 PD는 화소수가 같은 '슈퍼 PD' 이미지센서 대비 자동 초점에 활용하는 픽셀 수를 두 배 늘려 60% 적은 광량에서도 빠르게 초점을 잡아준다. 


삼성전자는 제조사들이 손쉽게 아이소셀 JN1을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발 초기부터 카메라 렌즈, 모듈 업체와 협력했다. 아이소셀 JN1은 모바일 기기 전면과 후면의 광각·초광각·망원 카메라 등에 많이 탑재되는 1/2.8" 제품의 렌즈, 모듈 등과 호환이 가능하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은 카메라의 고성능화에 따라 이른바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이번 신형 이미지 센서는 이같은 카툭튀 현상을 한 층 더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장덕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0.64㎛ 픽셀부터 1.4㎛까지 다양한 픽셀 크기의 이미지센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미지센서 혁신을 계속해 모바일 제조사와 소비자들이 원하는 솔루션을 모두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