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네버슬립
로열더치셀, 10조 규모 자산 매각 검토
텍사스 위치한 유전 지대가 대상…복수 원매자와 협의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4일 09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로열더치셀 홈페이지


[머니네버슬립 에디터 Z] 글로벌 석유 기업 로열더치셀이 대규모 자산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로열더치셀은 미국 텍사스에 위치한 유전 지대를 매각하기 위해 복수의 원매자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매각 규모는 100억달러(11조1600억원)에 달할 수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매각이 임박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석유 회사 중 하나인 로열더치셀은 기후 변화를 야기하는 화석 연료 투자를 줄이라는 투자자들의 압박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로열더치셀뿐 아니라 BP와 토탈에너지 등 전통 화석연료 글로벌 기업들은 석유와 가스와 관련된 자산 규모를 줄이는 동시에 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는 계획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해 미국의 셰일 분야 M&A 활동은 크게 증가했다. 



로열더치셀은 탄소집약도를 2030년까지 20%, 2025년까지 45%, 2050년까지 10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럼에도 네덜란드 법원은 지난달 로열더치셀의 노력이 부족하다며 2030년까지 2019년 수준의 배출량을 45% 낮추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로열더치셀의 주가는 지난 금요일 1.14% 상승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로열더치셀의 주가 흐름은 좋지 않다. 2020년 코로나 19 사태 발발 후 주가가 급락한 뒤 미국의 IT 기업과 달리 주가는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년 이전 50달러와 60달러 사이에 있던 주가는 코로나 19 이후 20달러 대까지 주저 앉았다. 이후 회복된 최근 주가는 38달러 수준이다. 이 회사의 주가는 5년 전에 비해 27.11% 하락했다.


화석 연료를 기반으로 둔 기업들의 새로운 사업으로의 진출은 국내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국내 정유 4사인 SK이노베이션, 현대오일뱅크, 에쓰오일, GS칼텍스 등은 신재생 에너지로 주목 받는 수소 벨류체인 구축에 나서고 있다. 화석 연료 중심의 사업의 비중을 점차 줄이고 새로운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기사는 아침 8시 전에 발송되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주식투자를 함께 공부하는 뉴스레터입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머니네버슬립 14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