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루와, 아프리카서 금융서비스 선보여
핀테크 기업 '엘라'와 맞손...금융소외자에 블록체인 기반 대출·결제 서비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기업 글루와(Gluwa)가 아프리카 디지털 금융시장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글루와는 아프리카 금융소외자에게 공과금 납부, 송금, 소액대출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지 핀테크 업체인 '엘라(Aella)'와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양사 간 서비스 연동 작업을 마무리하면 아프리카의 엘라 서비스 사용자 약 120만명이 글루와의 금융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글루와는 낙후된 금융 인프라 때문에 신용기록이 없고, 이 때문에 대출이나 신용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던 아프리카인에게 대출이나 신용카드 결제 등 생활자금 목적의 소액 단기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대출 이후 서비스 이용자들의 신용기록을 블록체인망에 기록해 해당 신용기록망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이 서비스는 글루와와 연동된 핀테크 앱 '엘라'를 통해 계정을 만들고 한도를 부여받은 뒤 필요한 만큼 대출을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오태림 글루와 대표는 "아프리카 인구의 63% 이상이 24세 미만이고 이들 대부분은 은행 문턱을 넘어본 적이 없는 금융소외자(Unbanked)들"이라며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과 핀테크 노하우를 활용해 저개발 국가의 취약계층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불균형을 해소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