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1억 규모 자사주 매입
3차례 걸쳐 총 5000주 추가 매수...실적 반등 자신감 표현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LGD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이 작년 8월 이후 약 1년만에 자사주 추가 매입에 나섰다. 올해 들어 흑자로 돌아서는 등 실적 개선세에 대한 자신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정 사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정 사장은 지난 19일 주당 2만450원에 3000주, 주당 2만650원에 500주 등 3500주를 매수한 뒤, 23일 주당 2만900원에 1500주를 추가 매수했다.


정 사장의 평균 자사주 매입가격은 2만605원으로, 총 매수 비용은 1억302만5000원이다. 정 사장의 이번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8월 이후 1년 만이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은 LG디스플레이 주식 1만5000주를 보유하게 됐다. 



통상적으로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은 시장에서 회사 미래 성장 잠재력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뜻으로 비춰져 주가 호재 요인으로 작용한다. 


LG디스플레이는 앞서 올 상반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 확대에 힘입어 흑자전환에 성공한 상태다. 이번 호실적을 시작으로 향후 외형 성장을 이어가겠단 정 사장의 의지를 엿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회사측도 정 사장의 자사주 매입이 향후 회사 실적에 대한 자신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는 "실적 개선세에 따른 자신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책임경영 의지 일환으로 보시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