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1.5조 규모 마곡 복합시설 PF주선
마곡지구 '원웨스트 서울' 개발사업···은행·금투 등 주요 계열사 대주단 참여
원웨스트서울. 이지스리뉴어블스 제공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서울 마곡지구 초대형 복합시설 개발 사업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금융 주선을 완료했다. 신한금융 GIB그룹과 기업그룹이 자금을 주선하고,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등 주요 계열사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서울 마곡지구 안에 위치한 1조5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복합시설(오피스 및 상업시설) '원웨스트 서울' 개발 사업의 금융 주선을 완료했다. 


원웨스트 서울은 프라임오피스 시설 31만7000㎡(9만6000평) 및 이마트 트레이더스를 포함한 대형 리테일 판매시설 14만5500㎡(4만4000평) 등 총 46만2800㎡(14만평) 규모의 복합시설이다. 향후 마곡역(5호선), 마곡나루역(9호선 및 공항철도)과 연결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자금 주선은 신한금융 GIB그룹과 기업그룹이 주도했다. 시행 총괄사인 ㈜아이알디브이(IRDV)와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PF 주선을 성공했다. 


신한금융 주요 계열사인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라이프생명보험, 신한자산운용과 함께 교보생명, 기업은행, 산업은행, 국민은행, 농협은행, 신협, 푸본현대생명보험, 한국증권금융이 대주단으로 참여해 금융약정 체결과 자금집행을 완료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PF 주선 성공은 신한금융 IB 역량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IB 딜 등 수익원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