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2월까지 유급휴직 자체 지원…"고용안전 총력" 外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2일 17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대한항공, 12월까지 유급휴직 자체 지원…"고용안전 총력" [주요언론]

대한항공 이 이달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종료 시에도 자체적인 수당 지급을 통해 유급휴업을 유지할 방침이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은 올해 12월까지 기존 휴업 조건을 유지하는 것으로 근로자들의 유급휴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대한항공 은 정부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근로자들의 유급휴업을 시행 중이다. 유급 고용유지지원금은 평균 임금의 70%를 정부와 기업이 9 대 1 비율로 부담한다.


우리은행, 전세대출 재개…지점·월별 한도관리로 전환 [뉴스1]

우리은행이 3분기(7~9월) 한도소진을 이유로 9월말까지 취급을 중단하기로 했던 전세대출을 1일부터 다시 공급하기 시작했다.2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3분기 한도가 소진돼 8월 중순부터 9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중단했던 전세대출 공급을 9월1일부터 재개했다. 우리은행은 전세대출 중단에 따른 서민 실수요자들의 불만 및 우려가 커지자 대출 한도 관리 조건을 변경해 다시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인슈테크 보맵, GA 피플라이프에 매각된다 [아주경제]

인슈테크 기업 보맵이 초대형 법인보험대리점 피플라이프에 매각된다. 보맵과 피플라이프는 이달 1일 양측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보맵을 피플라이프의 자회사로 두는 내용의 포괄적 주식교환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해각서에는 보맵이 피플라이프의 완전자회사가 되고, 피플라이프가 보맵의 완전모회사가 되는 내용이 담겼다.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남양유업 대표 검찰 송치 [주요언론]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에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남양유업 대표가 부당 광고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이광범 대표이사와 박종수 중앙연구소장, 본부장급 2명 등 총 4명을 이날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 4월 개최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가 코로나19나 감기 등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부당하게 광고한 혐의를 받는다.



대기업 女직원수 4명 중 1명꼴…30%는 과장급 이상 [주요언론]

국내 주요 대기업 내 여성 직원 비중은 4명 중 1명꼴 수준이며, 여직원 중 30% 정도는 과장급 이상 관리자 직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기업 중 아모레퍼시픽은 전체 직원 중 여직원 비율이 70%를 넘었다. 케이티(KT)는 관리자급 여성 직원 비중이 70%에 육박했다. 2일 한국CXO연구소가 '2020년 기준 국내 주요 기업 여성 직원 인원 및 여성 관리자급 현황 조사' 결과다.


국산차 정체인데 수입차는 성장세…벤츠·BMW·테슬라 1~3위 [주요언론]

수입차 판매가 지난달에도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메르세데스-벤츠, BMW, 테슬라가 1~3위를 기록했다. 2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8월 신차 등록 대수는 12만5906대로 전월 대비 20.8%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달 대비로는 3.4% 줄었다. 국산차 신차 등록은 10만1305대로 전월 대비 24.5% 감소했고 지난해 동월 대비로는 5.1% 감소했다. 수입차는 2만4601대로 전월 동월 대비 소폭(1.1%) 감소했으나, 지난해 동월 대비 4.6% 증가했다.


떡볶이떡 등 제조에 대기업 진출 5년간 제한 [주요언론]

앞으로 5년 동안 대기업이 떡국떡과 떡볶이떡 제조와 판매에 새롭게 뛰어들 수 없게 된다. 또한 이미 진출해있는 대기업은 이 기간 동안 사업을 확장할 수 없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 "떡국떡과 떡볶이떡 제조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 5년간 대기업의 개시, 인수, 확장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적용 기간은 9월부터 오는 2026년 9월까지 5년이다.


美 ITC, 삼성‧LG 특허 침해 조사 착수…유럽 '특허괴물'이 소송 제기 [주요언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을 상대로 한 반도체 특허 침해 소송 조사에 착수한다. 유럽의 특허 괴물로 불리는 '선래이 메모리'가 지난달 말 제기한 소송에 따른 조치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ITC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관세법 337조에 근거해 특정 노트북, 데스크톱, 서버, 휴대폰, 태블릿 및 그 구성 요소에 대한 특허 침해에 대한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