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애플 덕에 주가 급등
애플, 구독 서비스 기업 인앱결제 강요 않키로…수익 개선 기대 '투심' 자극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3일 09시 1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다양한 미국 투자 소식과 분석 정보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주식투자를 함께 공부하는 뉴스레터입니다.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스포티파이, 넷플릭스 등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애플이 이들 업종 기업에게 '인앱결제'를 강제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덕분이다. 애플에게 제공하는 고액 수수료 부담에서 해방된 것이다. 향후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영향을 미친 모양새다.


2일(현지시간) 유료 구독 서비스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스포티파이의 주가는 무려 6.55%나 올랐다. 데이트앱 틴더를 운영하는 매치그룹의 주가 역시 6.12% 상승했고, 넷플릭스의 주가도 1.11% 올랐다.



이들 기업들의 주가 상승은 애플의 정책 변화 덕이다. 애플이 이날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영위하는 기업들에게 인앱결제를 강제하지 않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구독 서비스를 운영해온 기업들은 그간 애플의 인앱결제 강요로 고액 수수료(유료 콘텐츠 수익의 최대 30%)를 지불해왔는데, 이를 절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인앱결제 강요 부담 해소로 해당 기업의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인앱결제란 애플리케이션에서 상품 및 서비스를 판매할 때, 그 거래를 애플, 구글 등 앱 유통사(앱마켓)의 내부 결제망을 통해 이뤄지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애플의 정책 변화로 향후 스포티파이 등은 콘텐츠 기업들은 외부링크를 애플리케이션 내 게시하고, 애플의 '앱스토어' 결제 시스템 밖에서 회원들의 구독료를 정산하는 식의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애플의 이번 정책 변화에 적용 받는 업종은 구독 콘텐츠 기업에 한정된다. 현재 애플이 가장 많은 인앱결제 수수료를 수령하는 업종은 게임산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세계 최초 '구글갑질방지법' 본회의 통과

업계에서는 '환영' 분위기, 구글·애플의 향후 행보에 관심 쏠려

갑질 논란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첫 공개

2019년 앱마켓 매출만 13조원…고액 수수료 '논란', 국내외 규제 움직임 거세질 듯

애플, 뉴스제공업체에 인앱 수수료 반값 '혜택'

'애플뉴스' 파트너사, 수수료 '30%→15%'…페북 뉴스플랫폼 '불레틴' 경계

LG유플러스, 넷플릭스 이어 스포티파이 손잡아

글로벌 콘텐츠 공룡과 연이은 협업 강화…디즈니플러스와 제휴 협의 중

스포티파이, 라이브 오디오 앱 락커룸 인수

"라이브 오디오 기능 확장"

글로벌 'BTS', 여전한 믿을맨

②재계약·신곡 영향 여전 vs 군입대·아티스트 리스크 상존

아마존, 반사회적·폭력적 콘텐츠와 '전쟁' 돌입?

부적절한 콘텐츠 게시 웹사이트, 자회사 AWS 클라우드 사용 제한 검토

징둥닷컴, 홍콩 물류 상장사 5900억에 인수

중국 내 물류 인프라 강화 목적

로봇 배송은 얼마나 쌀까

로봇 배송은 반드시 올 미래

애플, 아동 성착취물 '검열' 계획 재검토

4분기 자동탐지 시스템 도입 보류…클라우드 검열 관련 개인정보 침해 논란 탓

넷플릭스, 유럽서 '모바일 게임' 잇달아 출시

콘텐츠 구독자 '혜택' 차원…디즈니 등 OTT 후발주자 견제, 시장 점유율 사수 '전략'

GM, 군용 전기차 시장 넘본다

제너럴 밀스, 프로그레소•헬퍼 매각 검토…스포티파이, 파인드어웨이 인수

머니네버슬립 38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