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국가 인증 국내 1호 거래소
총 6개사 접수 완료, 지갑·수탁사 중에는 한국디지털에셋 첫 번째
이 기사는 2021년 09월 18일 11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업비트가 금융당국의 가상자산 사업자 심사를 통과한 1호 거래소가 됐다. 


17일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두나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신고심사 결과 및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고려해 두나무의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FIU는 이날 FIU는 제1차 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 논의 결과 두나무의 신고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신고심사위원회는 신고 심사 업무의 공정성과 객관성,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외부 민간 전문가들 9인으로 구성했다. 



앞서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지난달 20일 거래소 중에는 첫 번째로 사업자 신고를 접수했다. 업비트에 이어 이달 9일 빗썸이 신고를 접수했으며, 10일 코인원과 코빗도 모두 실명계좌를 확보하고 신고를 완료했다.  


이날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도 신고를 완료했다. 다만 실명계좌 확인서를 받지 못해 원화 마켓이 아닌 코인간 마켓으로 신고를 접수했다. 


거래소 외 사업자로는 가상자산 수탁사인 한국디지털에셋(KODA)이 같은날 첫 번째로 신고를 접수했다. 한국디지털에셋은 지난해 KB국민은행과 블록체인 기술기업 해치랩스, 투자사 해시드가 공동 설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원화 거래 막힌 중소 거래소...선명해진 폐업 위기

거래량 10억원대도 힘들어..."코인마켓 운영 지속 시 폐업 위기"

빗썸도 진출, 다음 먹거리는 'NFT 마켓플레이스'?

4대 거래소중 3곳 진출 준비 완료, 큐레이션·경매 방식

"도장만 찍으면 되는데"...실명계좌 확보 막판 줄다리기

고팍스·지닥·후오비코리아, 원화 거래 유지 가능할까

거래소 신고 막바지...'트래블룰 구축' 남았다

CODE·업비트·중소형 거래소 각자 다른 시스템 구축...무용지물 될 가능성↑

'코빗' 반년만에 상장 코인 두 배...'사업자 신고 이후' 준비 완료

거래소 중 최초로 NFT마켓오픈, 수탁사도 준비 갖춰

빗썸,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완료

업비트에 이어 두번째…코인원·코빗은 아직

로빈후드, 가상자산 지갑 만든다

내달부터 테스트 돌입

고승범 "가상자산 거래소 신고·심사 속도 내야"

금융위원회 '금융위·금융감독원 합동 가상자산사업자 동향 점검회의' 개최

기업가치 10조...지배구조 변화 있을까

①카카오 직간접 보유 지분 약 19%...송치형 의장 다음으로 많아

4년연속 흑자 달성...국내 거래량 80% 차지

②가상자산 시세 및 거래량 상승, 업비트 실적에 반영

불확실성 사라진 거래소 업비트 '독주' 체재 완화...빗썸 약진

업비트 거래량 점유율 한 달 만에 20%↓, 빗썸은 20% 위로 회복

시끄러웠던 업비트 상장·상장폐지 정책

③1년간 55종 상장폐지...소명기간 단 일주일

이석우 두나무 대표, 국감 증인 채택 '불발'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증인 채택으로 여야 갈등...증인 채택 기한 넘겨

두나무, 2021년 하반기 인력 채용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 인력 포함 개발, 디자인 등 총 8개 분야 25개 직무

두나무, 'ESG 경영'에 1000억 투자

ESG 키워드로 '나무' '청년' '투자자 보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