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ETRI와 미래 모빌리티 활성화 '맞손'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통신기술 등 ICT 관련 연구개발 과제 기획·협력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8일 08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왼쪽부터) 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명준 원장.(사진=현대자동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손잡고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통신 기술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서울 SW-SoC융합R&BD센터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국가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의 총괄 책임을 맡은 기관이다. ▲제조 ▲국방안전 ▲의료복지 ▲에너지환경 ▲도시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술 개발과 인공지능 산업 인프라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통신기술 관련 연구·개발(R&D)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소프트웨어 발전 가속화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자체적으로 수집한 ▲음성·언어 ▲도로·차선·후미등 ▲로봇의 인간행동 인식 등 다양한 인공지능과 ICT 연구개발 데이터를 제공한다.


현대차·기아는 제공받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로보틱스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인공지능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자율주행,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규제 개선을 위해 공동 대응하고, 인공지능과 차량용 반도체·통신기술 등 ICT 관련 정부 과제 기획·발굴에도 협력한다.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의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로보틱스, UAM 등 모빌리티 사업을 활성화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