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마켓, 한국·NH證서 총 100억원 투자 유치
"총 1조100억 기업가치 인정…성공적 상장 이끌 것"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새벽배송업체 오아시스마켓이 상장 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는 대형 증권사 두 곳으로부터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오아시스마켓은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으로부터 각각 50억원 씩 총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서 인정된 기업가치는 1조 100억원으로, 지난해 4월 첫 투자를 유치한 지 1년 6개월 만에 1조원을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오아시스마켓은 지난 7월 유니슨캐피탈로부터 5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당시 인정된 기업가치는 투자 후 기준으로 7500억원이었다.



사측은 이번 투자에 대해 상장 공동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직접 나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 증권사가 상장 대표주관을 맡고 있는 기업에 투자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이라는 이유에서다.


자금 납입 이후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오아시스마켓의 주주가 된다. 자금 납입은 다음 달 중 이뤄질 예정이다.


오아시스마켓은 이번에 새로 합류한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을 비롯해, 국내벤처투자업계 공고한 1위인 한국투자파트너스, 사업적 투자자(SI)로서의 카카오인베스트먼트, 공차 등 다양한 소비재기업을 발굴한 유니슨캐피탈, 머스트벤처스, 호반그룹계열 코너스톤-펜타스톤 PEF 등 유수의 투자자들이 주주로 포진됐다.


오아시스마켓 관계자는 "오아시스마켓은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마련한 물류 기술을 결합해 온라인 새벽배송 서비스를 매우 효율적으로 진행하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며, "특히 새벽배송 기업 중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며 탄탄한 재무구조를 가지고 있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