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실적 부진' 롯데온...성장성 '입증'
최보람 기자
2021.11.12 08:19:07
거래액 업계 평균 크게 상회...그룹사와 같이 웃을까
이 기사는 2021년 11월 11일 16시 3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롯데쇼핑 이커머스부문(롯데온)은 지난해 4월 출범 당시부터 세간의 우려를 한 몸에 받아왔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이커머스시장 환경 하에 후발 주자가 비집고 들어 갈 틈이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당시 쿠팡은 투자유치 재원을 통해 메기급으로 성장했고 네이버쇼핑은 저가 수수료로 시장 장악에 나선 때였다. 여기에 기존 이커머스 1세대들도 거래액을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시장 전반의 성장과 별개로 후발주자가 차지할 수 있는 몫이 크지 않은 상황이었다.


외부의 예상은 현재까진 적중했다. 롯데온은 출범 이후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는 3분기 동안에만 1070억원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냈다. 매출 또한 올 3분기 누적 기준 800억원에 그쳐 외형성장 측면에서도 갈 길이 멀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그런데 롯데 측은 이러한 상황에도 롯데온의 반등에 의심의 여지가 없단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미진하긴 하나 ▲거래액이 늘고 있고 ▲매출의 순도가 높아졌으며 ▲소비자 니즈를 충족할 장치들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관련기사 more
성과주의 방점…임원승진 2배 늘어 롯데그룹 '운명의 날' 신동빈 회장, 레드카드 꺼낼까 롯데벤처스, 베트남 법인 설립…현지 외국계 처음

롯데온의 올 1~10월 누적 거래액은 전년 동기대비 45.1%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내 온라인쇼핑시장 총 거래액 증가율(22.2%)보다 22.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롯데온의 거래액 증가폭이 시장 평균보다 두 배 이상 컸던 것은 '후발주자 효과'보다는 이 플랫폼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적잖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이커머스업계는 시장 전체 거래 증가액 대부분을 소수 사업자가 독점하고 있어 타 산업과 신생업체가 초기 매출을 올리기 쉽지 않은 구조다. 실제 쿠팡이나 네이버쇼핑의 경우 올 들어서만 거래액이 70%, 40% 각각 늘어날 정도로 시장 내 거래액 편중 현상이 심해지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롯데쇼핑 관계자는 "출범 때부터 지적된 시스템을 안정화시켰고 편의성을 개선했다. 지난해 9월 시행한 퍼스트먼데이 등 각종 이벤트들이 소비자 유입의 변곡점이 됐다"면서 "외부에서 어떻게 보는 진 모르겠으나 당사는 현재 거래액 성장세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온의 거래액 증대는 롯데쇼핑뿐 아니라 롯데그룹 전반에 도움을 줄 것으로도 전망되고 있다. 비용절감·온라인 비중 확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어서다.


현재 롯데하이마트, 롯데제과, 롯데칠성 등 소비재를 판매하는 롯데그룹사는 롯데온 뿐 아니라 자체 온라인몰, 타 이커머스 플랫폼 등을 혼용해 이용하고 있다. 이들 입장에서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자사몰 판매량을 키워 타 플랫폼에 쥐어줘야 할 판매수수료를 아끼는 것이며 차선책이 롯데온 비중을 확대하는 것이다. 이 경우 이들은 롯데쇼핑에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지만 이는 그룹 내부에서 돈이 도는 개념인 만큼 롯데그룹 차원에선 긍정적이다.


이커머스업계 한 관계자는 "롯데쇼핑이 올 3분기 실적발표 자료에 모처럼 롯데온의 거래액 증가율을 적시했는데 이는 성장성 하나만큼은 입증했단 취지 아니겠나"라면서 "다만 거래액을 발생시키는 데 들어간 비용이 너무 크고 그에 반해 순매출 증가세가 높지 않다는 점에서 롯데온 플랫폼이 정상화됐다고 보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손익 개선을 위해선 마케팅 지출액을 다소 억제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이는데 그러한 상황에서도 현재 수준의 거래액 증가율이 유지될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