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예보,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종결
원재연 기자
2021.12.09 16:21:23
최대주주 지위 상실로 완전민영화
이 기사는 2021년 12월 09일 16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거래를 종결했다. 이번 매각으로 예보가 최대 주주 지위를 상실하면서 우리금융은 완전 민영화에 성공하게 됐다. 


예금보험공사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낙찰자 5개사에 우리금융지주 주식 9.33%(6794만 1483주)를 양도하고 양도대금으로 총 8977억원을 수령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2일 공적자금 관리위원회를 열고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낙찰자로 유진프라이빗에쿼티 등 5개사를 선정했다. 5개사는 각각 유진프라이빗에쿼티(4%), KTB자산운용(2.3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이다. 


예보는 이번 매각을 통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한 공적자금 12조8000억원 중 12조3000억원을 회수했다. 회수율로 치면 96.6%다.

관련기사 more
김태현 예보 사장 "금융사 부실前 자금 지원해야" 우리금융, NPL 투자전문회사 설립 우리금융, 외국인 투자자 구애작전 '시동' 우리금융, 의무출자금 대출로 계열사 시너지 모색

매각 절차를 완료하면서 예보가 최대주주 지위를 상실하고 우리금융은 완전민영화를 이루게 됐다. 예보 지분율은 15.13%에서 5.8%로 축소되며, 우리사주조합(9.8%), 국민연금(9.42%)에 이어 3대 주주가 된다. 예보는 이번 거래 이후 남은 지분 5.8%도 빠른 시일 내 민간에 매각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지분 매각으로 유진PE는 4%를 낙찰받아 사외이사 추천권을 확보했으며, 예보는 비상임이사 선임권을 상실했다. 현재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총 8명으로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5명, 비상임이사 1명으로 구성되며 이번 매각으로 사외이사 1명이 추가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