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롯데케미칼, 대산석유화학단지에 6020억 투자
김진배 기자
2022.02.07 13:21:54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친환경·스페셜티 소재 경쟁력 강화
(왼쪽부터) 맹정호 서산시 시장,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스페셜티 소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산석유화학단지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롯데케미칼은 7일 충청남도, 서산시와 공장 신·증설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6만7500㎡ 부지에 약 602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 및 이산화탄소(CO2) 포집 및 액화 설비 신설, 산화에틸렌유도체(EOA) 및 고순도 산화에틸렌(HPEO) 공장 증설, 원료 설비 효율화 등을 진행한다.


먼저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인 고순도 에틸렌 카보네이트(EC)와 디메틸 카보네이트(DMC) 공장을 건설한다. 고순도 EC와 DMC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4대 구성요소 중 하나인 전해액에 투입되는 대표적인 유기용매다. 유기용매는 전해액 원가 비중의 약 30% 정도를 차지해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나,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소재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투자를 통해 사업경쟁력 강화는 물론 소재 국산화에도 일조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more
롯데케미칼이 사솔케미칼에 목매는 이유 롯데케미칼, 脫탄소 3대 신사업 투자 '속도' 롯데케미칼, 작년 영업익 1.5조…전년비 330%↑ 롯데케미칼·삼성엔지·포스코, 말련 청정수소 공동 개발

롯데케미칼은 탄소 포집 및 활용(CCU) 파일럿 설비의 실증 운영을 마치고, 2023년 하반기 내 상업생산을 목표로 20만톤 규모의 CO2 포집 및 액화 설비를 건설한다. 이를 통해 포집된 CO2는 전기차용 배터리의 전해액 유기용매 소재인 고순도 EC, DMC의 원료로 투입하는 한편 드라이아이스,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 외부로도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고층빌딩, 교량, 댐 등 대형 구조물 건설 시 콘크리트에 투입되는 감수제의 원료로 사용되는 건축용 고부가 스페셜티 소재인 EOA 생산라인을 증설한다. 이를 통해 롯데케미칼의 연간 EOA 생산량은 기존 33만 톤에서 향후 48만 톤으로 대폭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EOA 및 고순도 EC와 DMC의 원료 확보를 위해 HPEO도 25만 톤 규모로 함께 증설한다.


롯데케미칼은 대산공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에틸렌 생산 원료인 액화석유가스(LPG) 사용량을 현재의 10% 수준에서 약 30% 수준까지 사용할 수 있게 원료 설비 효율화도 진행한다. 롯데케미칼은 "원료 시황에 따라 유연성 있게 원료를 선택 투입함으로써 운영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투자를 통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친환경·스페셜티를 강화 및 이를 뒷받침할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 목표를 구체화하고, 지속가능기업으로서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이번 투자는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및 이산화탄소 포집 사업 등 친환경 스페셜티 화학 소재 확대를 위한 그린 프로미스(Green Promise) 2030의 핵심적인 발걸음"이라며 "롯데케미칼은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함께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제약바이오 포럼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