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에너지솔루션
모태펀드 이어 성장금융도 '뉴딜' 흔적 지웠다
최양해 기자
2022.07.11 07:55:13
뉴딜펀드운용실→혁신금융실 개편…"펀드 운용 자율성 강화 목적"
이 기사는 2022년 07월 08일 17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성장금융)이 최근 산하 조직 명칭에서 '뉴딜' 단어를 뺀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운용2본부 소속 '뉴딜펀드운용실'의 간판을 '혁신금융실'로 바꿔 달았다. 지난달 초 한국벤처투자(모태펀드 운용사)가 모펀드 명칭에서 뉴딜을 제외한 지 3주 만이다. 이전 정부 핵심 정책인 뉴딜 흔적 지우기가 본격화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8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성장금융은 지난달 3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분장 지침 개정사항을 반영했다. 별도 이사회를 개최하지 않고 뉴딜펀드운용실의 명칭을 혁신금융실로 바꾸는 사안을 통과시켰다.


명칭은 바꿨지만 투자운용본부 조직 구성엔 변화를 주지 않았다. 기존 2본부 4실 체제를 유지한다. 투자운용1본부 아래 성장금융실, 신사업금융실을 두고, 투자운용2본부에는 혁신금융실(옛 뉴딜펀드운용실)과 구조혁신실을 배치한다. 그동안 혁신금융실 소속 뉴딜펀드팀이 운용했던 '정책형 뉴딜펀드'는 혁신금융실 혁신투자2팀이 이어받는다.



'혁신금융실'은 과거 성장금융이 투자운용본부를 1본부 3실 체제로 운영할 때 사용했던 명칭이다. 지난해 8월 투자운용2본부가 신설되면서 자취를 감췄지만, 이번에 다시 부활했다.

관련기사 more
'바늘구멍 경쟁' 혁신성장뉴딜펀드 GP 5곳은? 현대투자파트너스, 성장금융 출신 신임 대표 영입 한국판 뉴딜과 권불오년(權不五年) IP 출원 투자하는 1250억 펀드 조성 물꼬

성장금융 관계자는 "앞서 뉴딜펀드운용실을 신설해 운용한 건 정책형 뉴딜펀드 출범에 맞춰 초기 업무를 담당할 전담조직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현재는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이 정착기에 들어선 만큼 펀드 운용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조직 명칭을 바꾸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또 정책형 뉴딜펀드 명칭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자체적으로 펀드 명칭을 바꿀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유관 기관들의 요구가 있다면 논의해볼 수 있지만, 현재 검토 중인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성장금융의 이번 결정이 최근 뉴딜 흔적 지우기에 나선 공공기관들의 행보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원회, 한국벤처투자 등이 뉴딜 대신 '지속가능' 또는 '혁신'을 새 용어로 채택했다.


신호탄을 쏜 건 금융위원회다. 지난달 1일 금융정책국 소속 '뉴딜금융과'의 명칭을 '지속가능금융과'로 변경했다. 탄소중립, 녹색금융,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아우르기 위해서라는 입장이다. 해당 부서는 산업은행과 성장금융이 추진하는 정책형 뉴딜펀드를 총괄하는 조직이다.


한국벤처투자도 일주일 뒤 뉴딜 흔적 지우기 행렬에 동참했다. 6월 8일 이사회를 열고 '지역뉴딜 벤처펀드'로 운용해온 모펀드 명칭을 '지역혁신 벤처펀드'로 바꾸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당시 회사 관계자는 "지역혁신 정책에 맞춰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표면적인 이유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다. 벤처투자 업계 관계자는 "이전 정부가 추진한 한국판 뉴딜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부터 예고된 사안"이라며 "혹여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소나기를 피하자는 마음으로 '뉴딜' 단어를 지우는 행렬이 줄 잇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수위는 앞서 올해 34조원이 배정된 한국판 뉴딜 사업을 지출 구조조정 1순위로 거론한 바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정부 예산안 수립과 오는 9월부터 진행될 국회 심사 과정에서 뉴딜 예산 삭감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삼성전자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